Quantcast

[리부트] 최시원, 홍콩시위 트윗 공감 눌렀다 삭제→거듭 사과 '팬클럽은 웨이보 폐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26 17: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트윗에 공감을 표했다가 중국 네티즌로부터 뭇매를 맞은 가운데 재차 사과했다.

지난 24일 최시원은 트위터를 통해 홍콩 시위 도중 경찰의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진 패트릭 차우의 최근 인터뷰에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 

차우는 CNN과 인터뷰에서 경찰이 당시 자신에게 발포할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면서 "총알로 사람을 죽일 수는 있어도 믿음을 죽일 수는 없다"는 신념을 밝힌 바 있다.

최시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시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 사실을 알게된 중국 네티즌들은 불쾌함을 표시하며 거세게 항의했고 최시원은 해당 트윗을 삭제한 후 사과했다. 

최시원은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이날 트위터에서 좋아요 표시로 일어난 사건이 문제를 일으켜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 하루 빨리 폭력과 혼란이 멈추었으면 하는 생각을 가지고 관심을 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로 인해 논란이 빚어지고 반감과 실망을 일으켜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네티즌들희 항의는 그치지 않았다. 25일 중국 최대  포털 바이두의 커뮤니티인 ‘톄바(貼吧)’내 최시원 팬클럽은 공식 웨이보를 폐쇄한다고 밝혔다.

최시원 팬클럽 웨이보 / 최시원 웨이보

최시원 팬클럽은 웨이보를 통해 "어떤 사람도, 어떤 일도 우리의 입장을 변화시킬 수 없다”면서 “우리는 절대 양보하지 않았을 것이며, 최시원 팬클럽은 작은 사랑(아이돌에 대한 사랑)에서 시작해 큰 사랑(나라 사랑)에서 끝나게 됐다”고 공지했다.

이에 26일 최시원은 웨이보를 통해 "최근 제가 트위터에서 잘못한 행동과 관련해 여러분을 실망시킨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 나는 연예인으로써 여러분께서 주신 기대와 신뢰를 저버린 것에 대해 자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홍콩이 중국의 불가분의 일부라는 것을 부인하거나 바꿀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최시원은 지난 11일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친선대사로 임명됐다. 최시원 친선대사는 2015년 11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특별대표로 임명된 후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 국가들의 다양한 기금모금 및 아동권리옹호에 기여하여 이번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친선대사에 임명되게 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