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블락비 박경, ‘사재기 저격’에 과거 JYP 박진영 발언 재조명…‘자격지심’ 응원 이어져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1.26 1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가수 박경이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등을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사재기’ 저격하며 화제를 낳았다. 이와 함께 사재기 논란에 대해 언급했던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박진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정한 경쟁과 평가는 어느 분야가 발전하는데 초석이됩니다. 최근 음원순위 조작에 관한 의혹들이 제기되어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과 또 의혹을 받는 분들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라며 음원 조작 및 사재기 논란에 대한 생각을 언급했다.

이어 “이미 유관부서인 문체부에서 조사를 의뢰한 회사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희 또한, 업계의 여러 회사들과 이 문제에 대해 논의를 마치고 문체부, 공정거래위원해에 우선 조사를 의뢰하고 추가 결과에 따라 검찰에도 의뢰할 계획입니다”라며 이미 이에 대한 움직임을 논의준이라 밝힌 바 있다.

박진영 인스타그램
박진영 인스타그램

또한 박진영은 TV뉴스 프로그램에서 인터뷰를 통해 “브로커가 접근한 적 있다”며 음원조작, 사재기가 실제로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진영 측은 실제로 관계자와 만나 녹취록을 남겨 검찰에 고발했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된 사실을 전했다.

당시 리메즈 엔터테인먼트의 닐로와 협력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의 숀이 음원 조작 논란의 화두에 올라, SNS를 통해 해명했으나 음원 사재기에 대한 누리꾼의 의심은 쉬이 가라앉지 않았다.

계속해서 의혹에 대한 문제 의식이 이어지던 가운데, 박경이 자신의 SNS를 통해 사재기 논란에 다시 한 번 불을 지폈다. 실명을 거론한 문제로 박경은 명예훼손으로 법정다툼을 벌이게 됐다.

그러나 누리꾼은 박경의 ‘자격지심’ ‘보통연애’를 음원 차트 상위에 올리는 등 응원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문제의 중심에 서있는 음원 사이트에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고 있지 않아 음원 순위 조작 등의 병폐를 뿌리뽑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