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냉장고를 부탁해 (냉부)’ 진이한, 어머니는 라면 한개 먹을때 6가지 김치 주지만…사실은 ‘무식욕자 고백’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19 0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진이한이 천정명 냉장고 요리에 이어 무식욕자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18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MC 김성주, 안정환의 진행으로 셰프 샘킴, 김풍, 이연복, 오세득, 레이먼킴, 정호영, 유현수가 요리를 하게 됐다.

 

jtbc‘냉장고를 부탁해’방송캡처
jtbc‘냉장고를 부탁해’방송캡처

 

배우 천정명과 진이한이 5주년 특집으로 냉장고 재료를 공개하게 됐는데 MC 김성주와 안정환은 지난 천정명의 냉장고에 이어서 진이한의 냉장고를 열게 됐는데 식재료가 질서 정연하게 정리된 진이한의 냉장고를 보고 깜짝 놀라게 됐다.  

특히 진이한의 냉장고에서는 정성이 담긴 엄마표 밑반찬이 잔뜩 나왔는데 그는 “라면 하나를 먹어도 어머니가 김치를 여섯 가지나 주신다”라고 하며 자랑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진이한은 냉장고 속 풍부한 식재료에도 불구하고 “사실 지금까지 살면서 무언가를 먹고 정말 맛있다고 느낀 적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또 진이한은 “미각이 죽은 건지 발달이 안 된 건지 모르겠다”라며 무식욕자임을 고백하면서 대결을 하게 되는 셰프들을 긴장시키게 됐다. 이어 진이한은 “소고기를 좋아하고 요즘 버터 브레첼에 관심 가기 시작했다. 만두는 손에 잡히는 대로 다 먹는다”라고 밝히게 됐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들이 천덕꾸러기 냉장고의 재료의 신분상승 시키는 프로젝트로  냉장고 주인의 고민을 타파할 푸드 카운셀러와 토크가 있는 격조 높은 요리 토크쇼이다. 

한편, jtbc 방송 시사교양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