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아침마당’ 박상철-유산슬(유재석)&윤수현-연하남쓰&이호섭-이용주&금잔디-요요미…트로트 특급 신인 대격돌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11.18 08: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8일 방송된 ‘아침마당’은 명불허전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로트 특급 신인 대격돌’을 주제로 트로트계의 선배가 후배 한 명씩을 데리고 나왔다. 가수 윤수현은 연하남쓰를 소개했다. 이호섭 작곡가는 아침마당 도전꿈의무대에서 5승에 성공한 이용주를 소개했다. 가수 금잔디는 요요미를 소개했다. 가수 박상철은 유산슬을 소개했다. 유산슬은 유재석이 프로젝트성으로 도전한 트로트 가수 이름이다. 유재석은 “오늘 아침 깜짝 놀라셨죠? 오늘 무조건 3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개그맨 이용식은 “오늘은 사랑하는 후배 유재석이 아닌 신인 가수로 나온 유산슬이다. 아침마당에 닮은꼴 가수들이 많이 나오시는데 오늘은 정말 유재석씨가 나왔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제가 유재석이 맞지만 오늘은 아침마당에 신인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영광스럽게 출연하게됐다.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간에 생방은 처음이다. 스튜디오에 이렇게 나와서 방송을 하게될지는 몰랐다. 제가 강력하게 트로트계에 발을 들여놓은 이상 눈빛과 카리스마로 정상에 한번 올라보겠다”고 말했다. 박상철은 “저희 트로트계의 멋진 신인이 나왔다. 개그맨, MC는 잊어주시라. 오늘은 트로트가수 유산슬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합정역 5번 출구’를 불러 큰 박수를 받았다.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이용주는 아침마당 수요일 도전꿈의무대 코너에서 5승을 차지한 가수다. 당시 택배기사로 일하며 가수에 도전해 화제가 됐었다. 이용주는 “강릉에서 태어났다. 강릉을 중심으로 행사장을 다니며 노래를 불렀다. 무명가수라 돈을 제대로 못받았다. 그러다 그만 아버지사업마저 망했고 우리식구는 먹고살기 위해 아버지는 일용직, 어머니는 식당일을 했다. 저는 더이상 노래를 할 수 없었고 돈을 벌어 가수를 해야겠다고 결심하고 서울로 무작정 왔다. 서울로 와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을 하고 예쁜 아이들도 낳았다. 그런데 먹고살길이 막막했다. 저는 택배일을 시작했고 지금도 택배일을 하고 있다. 정말 힘들다. 월~토 주6일을 오전 5시50분에 일어나 밤 11시까지 쉬지 않고 일한다. 쉬는 시간은 차타고 이동하는 시간이 전부다. 무거운 물건은 10박스 20박스씩 들고 4~5층까지 걸어서 배달할때도 있다. 다리, 어깨, 무릎 안 아픈 곳이 없다. 게다가 재촉전화에 마음은 늘 불안하다”고 말했다.

연하남쓰는 양동옥, 이환으로 이루어진 남성 2인조 그룹이다. 2016년 싱글 앨범 [갈치한마리]로 데뷔했고, 2018년 대한민국 탑클래스 대상 대중예술 부문 성인가요 인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난 아침방송 출연에서 양동옥은 “저는 가수이자 작곡가이다. 음악 저작권협회에 등록된 곡이 140여 곡이 넘지만 히트곡이 한 곡도 없다”고 말했었고, 이환은 “헬스트레이너인데 가수의 길로 뛰어 들었다. 저희가 3년차인데 지금 잘나가면 오만해진다. 길게 보고 가겠다. 오늘도 1등을 하고 싶지 않다. 목표는 5등이다“라고 말해 주목을 받았었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