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레이디스코드 소정-애슐리-주니, 교통사고로 떠난 故 권리세-고은비 회상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1.16 11: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이 교통사고로 떠난 故 권리세와 고은비를 회상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 13회에서는 레이디스코드 애슐리와 주니가 같은 팀 보컬인 소정에게 눈맞춤을 신청했다. 

이들이 거의 매일 보는 사이인 소정과 눈맞춤을 하고 싶은 이유는 바로 2014년 9월 3일 있었던 레이디스코드의 교통사고 때문이었다.

9월 3일은 소정의 생일이기도 했지만 5년 전 교통사고로 멤버 은비가 사망한 기일이기도 했다. 애슐리는 “소정이가 그 뒤 생일을 100% 기뻐하지 못하는 모습이 안타까운데 이제는 축복받고 무거운 마음을 덜었으면 좋겠다”며 “평소 은비와 리세 이야기는 하지만 한 번도 그 날 이야기를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애슐리와 주니는 소정에게 ‘아이콘택트’ 초대장을 건넸고, 소정은 “5년 전 생일은 그리 기분 좋은 날은 아니었다”며 담담히 멤버 둘을 잃은 교통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애슐리와 주니 앞에 앉은 소정은 어색하게 웃었다. 서로를 바라보기만 해도 간지러운 듯 키득키득 웃으며 시작된 세 사람의 눈맞춤에선 점점 웃음기가 사라지고 처연한 눈물만이 남았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셋은 다시 서로를 위로하려는 듯 미소를 지었다.

MC 이상민은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며 탄식했고, 강호동은 “서로 누구라 할 것 없이 마지막에 웃음 지으며 서로를 위로하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며 먹먹한 마음을 밝혔다.

눈맞춤을 모두 마친 소정에게 애슐리, 주니는 “이제는 행복한 생일을 보냈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그러나 소정은 “축하해야 할 날이 아니어서. 오전에 멤버들을 보러 갔다가 저녁에 파티하면 이상하잖아요”라며 “항상 그 주에는 비나 태풍이 와요. 안 좋은 날인가봐요”라고 쓸쓸하게 말했다.

이들은 5년 전 소정의 생일, 정성스럽게 소정을 위해 준비했던 초코 과자 케이크와 잃어버린 손편지, 두 멤버 없이 처음 행사에 나서야 했던 슬픈 순간을 회상하며 아픔을 공유했다.

주니는 “얼마나 웃어야 되고 언제부터 괜찮은 척을 해야 하는지 몰라서. 가끔은 내가 너무 괜찮은 게 죄책감이 들기도 해요”라고 속 이야기를 꺼냈고, 애슐리는 “맞아. 사람들이 늘 보고 있으니까. 그리고 사람들은 보이는 것에만 신경 쓰니까”라며 공감했다.

또 소정은 주니의 말을 듣고 “주니가 그 때 언니들 보러 못 갈 정도로 정신적으로 힘들었는데 나는 사실 겨우 21살밖에 안 된 주니에게 ‘좀 더 힘내줬으면’ 하는 생각을 했었다”며 “그게 너무 미안했고, 얘기해 주고 싶었다”고 말해 그 동안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속 마음을 전했다. 

이에 주니는 “반대로 생각하면 그래도 그랬으니 활동할 수 있었다. 안 그랬으면 그냥 다 내려놨을 것 같다”고 답했다.

고은비는 2014년 9월 3일, 권리세는 2014년 9월 7일 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