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태성 실장, 한국은 최고 투자처…"외국인 투자유치 5년 연속 200억 달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11.05 15: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이 "올해까지 5년 연속으로 외국인 투자 200억 달러 유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5일 말했다.

박 실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외국인 투자 주간'(Invest Korea Week 2019)에 참석해 "한국은 광대한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최고의 투자처"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박 실장은 "한국은 탄탄한 경제 여건과 함께 신기술과 혁신을 실현하기에 적합한 테스트베드(Test-Bed) 시장"이라면서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미래 신산업 창출과 제조업 강국을 향한 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외국인 투자자들도 한국의 동반자가 돼 새 사업과 투자 기회를 만들어나가자"고 덧붙였다.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2019.07.03. / 뉴시스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2019.07.03. / 뉴시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한국의 투자 매력을 외국인 투자자에게 알리고 한국 투자 성공 전략과 투자 기회를 소개하는 패키지형 투자 설명회(IR)다.

이번 행사에는 방한 외국인 투자자 및 외국인 투자 기업 관계자 315명(소재·부품 분야 88명), 해외 언론 및 주한 외신 기자 20명, 국내 기업 관계자 298명, 유관 기관 관계자 108명 등 2500여명이 참석했다.

글로벌 밸류 체인(GVC·세계 가치 사슬) 협업의 중요성과 국가·기업 간 연계성 강조를 위한 슬로건 '한국과 통하고 세계로 나간다'(Connect Korea, Connect Global)를 제시하고 혁신 성장 포럼, 소재·부품·장비 투자 유치 포럼, 라운드 테이블, 외국인 투자 기업 취업 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오는 7일까지 3일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골자는 ▲제조업 강국을 지향하는 한국과 글로벌 협업 제안 ▲소재·부품·장비 분야 성공 투자 사례 및 경험 공유 ▲200억 달러 투자 유치를 위한 상담 매칭 및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점 투자 유치 활동 전개 ▲해외 초청 언론인과 정부 합동 간담회 개최 등 홍보 강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