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다인, 단발 여신의 상큼한 매력…"재미있었던 그날의 작업"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1.05 1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이다인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달 27일 이다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재밌었던 그날의 작업"이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은 꽃받침 포즈를 취한 이다인이 담겼다. 그는 귀에 꽃 한 송이를 꽂은 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하얀 피부와 위로 올라간 입꼬리가 시선을 모은다. 

이다인 인스타그램
이다인 인스타그램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예뻐요", "행복하다", "어떻게 맨날 예쁠 수 있지?", "팬이에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다인은 지난 2014년 tvN 드라마 '스무살'로 데뷔했다. 이후 '여자를 울려', '황금빛 내인생', '이리와 안아줘', '닥터 프리즈너'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오고 있다.

데뷔 초부터 배우 견미리의 딸이자 이유비의 동생으로많은 관심을 받은 이다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누구의 딸, 동생으로 불리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전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다인은 '닥터 프리즈너' 종영 이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