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의 나라' 우도환 "양세종이 칭찬하면 부끄러워"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1.01 14: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나의 나라'에 출연한 우도환이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1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JTBC '나의 나라'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장혁, 김진원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달 4일 첫 방송된 JTBC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 격변의 시기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ㅔ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나의 나라'는 많이 다뤄진 격변의 시대를 무대를 삼았지만, 역사 속 거인들이 아닌 민초들을 극의 중심에 내세웠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우도환 / JTBC '나의 나라'
우도환 / JTBC '나의 나라'

이날 우도환은 "세종이가 가끔 멋있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현장 분위기를 띄워준다. 그러면 부끄럽고 한다"며 "세종이랑 연기를 할 때마다 항상 많이 배우고 희열을 느낀다"고 양세종과의 우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저는 장혁선배님과 함께 '우와'를 입 밖으로 내면서 한다. 함께 액션을 할 때나 서로 대사를 주고받거나 할 때 많은 조언을 해주신다"며 "따라가지 못하는 저 자신이 한탄스러운 순간이다"고 선배를 향한 존경심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우도환은 "저에게는 큰 많은 배움터다. 나의 나라는 저에게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게 한 작품이다. 끝이 나지는 않았지만 재미있게 마무리해서 좋은 작품 보여드리겠다"고 작품을 향한 애정을 뽐냈다.

지난 8회까지 '나의 나라'는 시대의 격변에 휩쓸려가면서도 꿋꿋하게 자신의 힘을 기르는 세 남녀의 우정과 사랑, 그리고 권력을 향한 이방원과 이성계, 신덕왕후 강씨, 남전의 갈등을 절묘하게 엮어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JTBC '나의 나라'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