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폴리아모리, 차세대 인권운동? 일부다처 관계에 주우재 “꿈꾸고 일어난 느낌”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0.30 00: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연애의 참견2’에서 다자간의 사랑을 뜻하는 폴리아모리가 언급돼 화제다. 

29일방송된 KBS조이 ‘연애의 참견2’에서 ‘폴리아모리 남친과의 연애’라는 주제가 나왔다.

이날 서장훈, 한혜진, 김숙, 곽정은, 주우재 등 출연진들은 폴리아모리라는 사실을 뒤늦게 고백한 남자친구 사연을 읽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

사연에 따르면 남자친구는 여자친구인 사연녀에게 폴리아모리를 권유하며 “너도 하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고 한다.

KBS조이 '연애의 참견2' 방송 캡처
KBS조이 '연애의 참견2' 방송 캡처

서장훈은 “이 남자는 열 여자를 마다하지 않은 사람이다. 그런데 어느 날 폴리아모리 개념을 알게 된 것”이라며 “남녀 관계에서 어떤 짓을 해놓고 방패막을 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특히 주우재는 “꿈꾸고 일어난 느낌이다. 전혀 생각지도 못한 개념을 처음 들었다”고 어이없어 했다. 

 폴리아오미리는 두 사람 이상을 동시에 사랑하는 다자간 사랑을 뜻하는 단어다. 폴리아모리를 지향하는 이들은 일부일처제를 비판하며 일부는 집단혼으로 가족 관계를 형성하기도 한다. 

네이버 지식백과에 따르면 폴리아모리 운동은 2000년대 동성결혼에 이은 차세대 인권운동의 패러다임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