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자있는 인간들' 구원, 꽃미남 그 자체인 조각 미모…오연서와 호흡 기대↑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16 09: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구원이 '하자있는 인간들' 첫 방송을 앞두고 근황을 전했다.

지난 14일 구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멘트 없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은 구원이 담겼다. 그는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가만히 응시하고 있다. 근접사진임에도 불구하고 반짝반짝 빛나는 잡티 없는 피부가 시선을 모은다. 특히 날렵한 콧대와 뚜렷한 이목구비는 감탄을 자아낸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 너무 잘생겼어요", "어떻게 저렇게 생겼냐", "진짜 조각같다", "드라마 기대 중이에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구원 인스타그램
구원 인스타그램

구원은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집착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을 극복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구원은 극 중 이강우(안재현)의 사촌동생이자 훈훈한 비주얼을 가진 보건교사 ‘이민혁’ 역을 맡아 주연으로 합류했다. 특히 이민혁(구원)은 주서연(오연서)을 짝사랑하는 인물로 이강우와의 삼각관계에 불을 지펴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 예정이다.

구원을 비롯해 안재현, 오연서, 김슬기가 출연하는 MBC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