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태양의 계절’ 하시은, 이덕희가 어머니 이상숙이 최정우에게 약을 받아서 황범식 살해 했다 폭로하자 ‘경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08 20: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이덕희가 하시은 앞에서 이상숙이 최정우에게 약을 받아서 함께 살려고 했던 황범식을 살해했다고 폭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87회’에서 정희(이덕희)는 유월(태양-오창석)에게 누명을 씌운 사람이 태준(최정우)가 아니라 광일(최성재)이 꾸민 짓임을 알게 됐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덕실(하시은)은 인터넷 기사로 유월(오태양-오창석)이 재복(황범식)을 살해했다는 기사를 보고 깜짝 놀라며 어머니 미란(이상숙)에게 알렸고 미란은 충격을 받게 됐다. 미란(이상숙)은 사위 유월(오창석)을 범인으로 몰고가는 친아들이자 진범 광일이 걱정돼 그를 찾게 됐다. 

하지만 광일(최성재)은 반성하기는 커녕 생모 미란에게 “어머니”라고 하며 의문의 약통 하나를 건넸다. 광일은 미란에게 “이거 가져가세요. 어머니만 성공하시면 우리 셋은 아무 일도 없게 되는 겁니다”라고 말했고 유월에게 재복의 살해 누명을 씌우기 위한 증거 약통을 건네게 됐다. 

이어 태준(최정우)은 정도인(김현균)을 불러내서 유월과 공범자로 알리겠다고 협박했고 정도인은 하산을 한 것을 후회하게 됐다. 

정희는 유월이 재복을 살해했다고 루머를 퍼트린 사람이 광일(최성재)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이렇게 된 것이 미란이 잘못한거라고 생각하면서 옆집인 미란의 집으로 달려갔다.

정희(이덕희)는 과거 갓난아기 유월(오창석)을 보육원에 버린 미란(이상숙)에게 “나한테 왜 이러는 거냐”라고 소리를 질렀다. 덕실(하시은)은 미란이 아무 말도 못하자 “우리 엄마가 도대체 뭘 어쨋다는 거냐?”라고 하며 정희에게 따졌다.정희는 “니들 이 집에서 나가. 무슨 염치로 여기 있냐? 내 아들하고 끝까지 살겠다는 거냐”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어 정희는 “니 엄마가 황사장한테 약을 먹였어. 니 엄마가 최태준이 준 약을 황사장한테 먹였다"고 재복의 죽음의 진실을 폭로했다. 이에 덕실은 충격을 받고 “정말 엄마가 그랬어? 엄마가 황사장님 한테 그게 사실이야? 황사장님하고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기로 했잖아. 근데 왜?”라고 물었다.

미란은 자리에 주저 앉으며 이 어미가 모자라서 그런다라고 하며 눈물을 흘렸고 덕실은 충격으로 눈물을 흘렸다. 정희는 나중에 집으로 들어온 유월에게 “이런 사람들하고 살다가는 제명에 못 산다”라고 하며 데리고 나갔고 광일은 대문 앞에서 시월(윤소이)와 정희 그리고 유월의 모습에 질투를 폭발했다.

또 광일은 유월의 사무실에 몰래 증거물 약통을 심어 놓고 경찰에 체포되도록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전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으로 오태양-김유월, 윤시월, 최광일, 채덕실이 주인공이다.

또한 양지그룹 장월천 회장 역에 배우 정한용, 최태준 역에 최정우, 장정희 역에 이덕희, 장숙희 역에 김나운, 박재용 역에 유태용, 박민재 역에 지찬, 홍지은 역에 김주리, 양남경 역에 서경화, 황재복 역에 황범식, 임미란 역에 이상숙이 연기를 했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이지만 낭만적 성공담을 담는다.

‘태양의 계절’은 김원용 PD 연출, 이은주 극본의 드라마이며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00부작 예정으로 알려졌다.

‘태양의 계절’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