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김미숙, 나영희에게 설인아가 진호은 유서 보여준다고 하자 삼켜버리고…나영희는 설인아 의심하며 부검 결정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05 20: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에서 김미숙은 설인아가 나영희에게 유서를 보여준다고 하자 삼켜버리고 나영희는 설인아를 의심하면서 부검을 결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된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는 유라(나영희)가 자살한 둘째 아들 준겸(진호은)의 사인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경찰서로 향하게 됐다.

 

KBS2‘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방송캡처
KBS2‘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준겸(진호은)은 청아(설인아)에게 편지를 남기고 물 속에 뛰어 들어 자살을 하고 한 밤중에 일어난 청아가 물 속에서 준겸의 시신을 건져 올렸다. 청아 연락을 받고 사건 현장에 온 영애(김미숙)은 딸 청아를 자살 방조죄를 씌우지 않기 위해 형사에게 청아가 준겸을 구하려다가 사고로 익사를 했다고 조작을 했다.

청아(설인아)는 준겸(진호은)이 자살을 하면서 편지를 남겼다는 것을 기억하고 영애와 편지를 가지러 경찰서에 가게 됐다.영애는 경찰의 주위를 돌리면서 속이고 청아(설인아)가 교복 속에서 편지를 꺼내도록 했다.

또한 유라(나영희)는 아들 준겸(진호은)의 사인을 의심하며 경찰서에 왔고 청아와 영애를 보고 의심을 하게 됐다. 유라는 준겸의 유류품을 확인하면서 청아의 것을 볼 수 있는지 경찰에게 물으며 의구심을 떨치지 못했다.

청아는 죄책감으로 영애에게 준겸의 편지를 유라에게 보여주겠다고 했고 영애는 준겸의 편지를 삼켜버리고 “너만 괜찮으면 된다”라고 말했다. 유라는 경찰에게 준겸의 부검을 하겠다라고 의사를 밝히게 됐다.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사람들의 인생재활극으로 울퉁불퉁 보잘 것 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이다.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김청아 역에 설인아, 구준휘 역에 김재영, 김설아 역에 조윤희, 문태랑 역에 윤박, 도진우 역에 오민석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