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요리연구가 김씨, 재판 중 해외로 쫓기듯 출국…그가 출연했던 ‘최고의 요리비결’도 덩달아 화제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01 09: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EBS1 ‘최고의 요리비결’에 출연했던 요리연구가 김모(49)씨가 수백억원대의 허위세금계산서를 발급한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져 프로그램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일 노컷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김모씨는 허위세금계산서교부·횡령 등의 혐의로 상고심서 재판을 받던 중 지난 5월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한 식품개발회사의 부대표로 있으면서 약 200억원 상당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행한 혐의 등으로 2년 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고의 요리비결’ 홈페이지
‘최고의 요리비결’ 홈페이지

이어 2016년 1월 1심 재판부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김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60억원을 선고했다. 선고와 함께 구속상태서 풀린 김씨는 항고했지만 2심 재판부는 항고를 기각했다.

이에 김씨는 상고장을 제출하고 중국으로 출국하면서 한국에 돌아오지 않겠다는 뜻을 알린 정황이 포착됐다. 게다가 대법원서도 원심을 확정해 납부기간 내에 벌금도 내야하는 상황.

한편, 김씨는 ‘최고의 요리비결’을 비롯해 다수의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최고의 요리비결’은 요리의 대가가 출연하여 평소에 즐겨 먹는 장, 찌개, 김치 등 기본 음식의 제조 비법을 체계적으로 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진행은 이특이 맡고 있으며, 내레이션은 엄상현 성우가 담당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