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마당' 임오경, 태릉선수촌 밥 비닐봉지에 버린 이유는?..."돌 씹는 것 같더라"

  • 임민영 기자
  • 승인 2019.09.30 10: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민영 기자] '아침마당'에 출연한 임오경이 태릉선수촌 생활 당시 고충을 토로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서는  ‘8090 스포츠 스타’를 주제로 스포츠 스타들이 출연해 다양한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는 박종팔, 박찬숙, 한기범, 박광덕, 노지심, 임오경 등 기라성 같은 스포츠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박찬숙이 “국가대표 선수들의 체력 보강을 위해서 칼로리를 다 맞춰서 선수들한테 주기 때문에 안 먹을 수가 없었다”고 현역시절 당시를 회상하자, 이용식은 “예전에 선수촌 식당에서 먹어본 적이 있는데 맛있더라”고 말했다. 

이에 임오경은 "태릉선수촌 밥은 버티기 위해 먹었다"며 "가끔 먹으면 맛있지만 365일 매일 먹다 보니까 음식이 음식 같지가 않다"고 운을 뗐다.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이어서 그는 매일 먹다보니까 음식이 음식 같지 않고 밖에 음식이 더 좋았다. 거기 음식을 먹으면 훈련을 강행해야 해서 더 싫었다"며 “오랜만에 드시는 분들은 맛있지만 힘든 훈련을 하고 죽고 싶다는 생각을 매일 같이, 감독님을 잡아가달라고 기도를 했었다”고 말했다.

임오경은 "힘든 훈련을 하고 밥을 먹어야 하는데 먹지 못하니 괴로웠다"며 "티본스테이크 큰 걸 먹게 하는데 비닐봉지에 넣어 버렸다. 감독님 차 타이어에 펑크를 내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우생순'의 실제 주인공 임오경이 출연해 화제를 모은 KBS1 '아침마당'은 매주 평일 오전 8시 2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