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뭉쳐야 찬다’ 양준혁-심권호 “추가멤버로 김세진-신태용-임오경 추천”...김성주 “이봉주-여홍철, 에이스 후보”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18 13: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뭉쳐야 찬다’ 양준혁과 심권호가 추가 멤버 영입을 위해 선수를 추천했다.

18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도화동 서울가든호텔 그랜드볼룸서 JTBC ‘뭉쳐야 찬다 - 전설들의 조기축구’(이하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기자간담회에는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 성치경 CP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뭉쳐야 찬다’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인생 처음 조기 축구라는 낯선 세계를 만나 전국 축구 고수들과 대결을 벌이는 이야기를 담았다. 불타는 승부욕과 실패, 좌절, 값진 승리 속 극적인 성장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양준혁 / JTBC 제공
양준혁 / JTBC 제공

지난 13일 첫 방송된 ‘뭉쳐야 찬다’는 3.5%의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첫 회부터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4.3%까지 기록했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서는 방송 캡처본이 돌면서 많은 화제를 낳고 있다.

아직 교체 선수가 부족한 탓에 8명만 경기에 나서고 있는 어쩌다FC에 추가 멤버를 추천해달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양준혁은 “요즘 배구의 김세진 선수가 놀고 있더라. 골키퍼 시키면 잘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회인 야구를 보면 선수 출신이 꼭 한 두명 정도 있다”며 “신태용 감독이 요즘 쉬고 있던데 데려오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심권호는 잠시 고민하더니 “여자도 되나요?”라고 물은 뒤 핸드볼의 전설 임오경을 추천했다. 그는 “누나가 진짜 축구를 잘한다. 스트라이커로 활약하는데, 파워가 넘쳐서 웬만한 남자들보다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양준혁보다 잘한다고도 언급해 웃음을 전했다.

심권호 / JTBC 제공
심권호 / JTBC 제공

이 중 이봉주는 첫 경기서 무려 15km를 뛰는 진기록을 세웠다. 그러면서도 지치지 않는 모습과 함께 미소를 잃지 않아 일부 커뮤니티서는 첼시의 은골로 캉테와 비슷하다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이봉주는 과거 김호 전 감독과 함께 조기축구를 했다며 “감독님이 제게 마라톤을 안했으면 축구선수가 됐을 거라고 말씀하셨다”고 일화를 소개했다. 이에 김용만은 “김호 감독님 정말로 한 번 뵙고 싶다”며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팀 내에 에이스가 될 가능성이 있는 선수가 있느냐는 질문에 안정환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서 “하지만 모든 것을 걸고 나중에는 모두가 에이스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봉주 / JTBC 제공
이봉주 / JTBC 제공

과거 ‘뭉쳐야 뜬다’서 MC로 함께 활약했던 김용만, 정형돈, 안정환, 김성주는 이번에도 MC로 활약한다. 감독으로 빠진 안정환을 제외하면 경기 중 해설을 맡는 것은 물론이고, 심지어는 선수로도 활약한다.

김성주는 “안 감독은 에이스가 없다고 했지만, 중계하는 입장인 제가 보기에 후보군은 있다”면서 “우선 이봉주를 꼽고 싶다. 매 경기 지치지 않고 뛰어서 제 2의 박지성을 노리고 있다. 축구 이해도만 높아지면 충분히 에이스가 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이 자리에는 안 계시지만, 여홍철씨도 에이스 후보다. 점프가 엄청나서 헤딩 타점이 좋다”며 “이번주에 활약상이 방송될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각 분야 스포츠 전설들의 좌충우돌 조기축구 도전기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