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공효진 가게 낙서 ‘까불지마’ 연쇄살인마 시그니처라는 사실 알고 ‘경악’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25 22: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서 강하늘이 공효진의 가게 벽에서 연쇄살인마의 시그니처 낙서를 보고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2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용식(공효진)은 동백(공효진)의 가게의 페인트 칠을 도와주게 됐다.

 

KBS2 ‘동백꽃 필 무렵’방송캡처
KBS2 ‘동백꽃 필 무렵’방송캡처

 

용식(강하늘)은 변소장(전배수)과 연쇄살인마 '까불이'의 수사를 하다가 동백의 식당에서 밥을 먹게 됐다. 건물주 규태(오정세)는 동백의 식당에서 가장 비싼 양주까지 먹지만 땅콩 안주 하나 서비스로 주지 않는 것에 화가 났고 용식이 동백의 가게에서 밥을 먹는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규태(오정세)는  까멜리아 아르바이트 향미(손담비)가 자신만 서비스를 주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화가 났고 동백이 용식에게 밥을 먹고 가라고 하자 질투를 했다.

또한 용식은 동백의 가게 벽의 페인트 칠하는 것을 도왔고 벽에 '동백아 너도 까불지마'라는 연쇄살인마의 시그니처 낙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용식은 경찰서에 가서 변소장(전배수)에게 알렸고 변소장은 동백의 가게 벽에서 낙서를 발견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또 변소장은 “용식아 너 가만 있어. 그래야 동백이를 돕는거다”라고 했고 용식은 무슨 말인지 궁금해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와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이다.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