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랑 아닌 성장”…’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박지훈-공승연이 그릴 청춘 성장기 (종합)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9.16 16: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청춘 배우들이 만나 청춘의 성장기를 그린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이야기는 사랑이 아닌 성장이다.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 파크볼룸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가람 감독, 김민재, 박지훈, 공승연, 변우석, 서지훈, 고원희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변우석-고원희-박지훈-김가람 감독-서지훈-공승연-김민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 

극중 꽃파당 혼담 컨설턴트이자 왕의 여자를 사랑한 중매쟁이 마훈 역을 연기하는 김민재는 ‘꽃파당’으로 사극 첫 주연을 맡게 됐다.

그는 “긴 텀을 가진 사극을 처음 해봤다. 예전부터 짧게 보여드리긴 했지만 이렇게 긴 텀은 처음”이라며 “아주 재밌게 열심히 노력해서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민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원작 소설을 읽었냐는 질문에는 “일부러 읽지 않았다. 원작 소설을 읽는 것도 좋지만 새로 각색된 대본이기 때문에  대본을 읽고 표현해내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원작 소설을 읽지 않았다”며 “첫 주연을 맡다 보니 굉장히 무거운 책임감이 든다. 어떻게 표현해내야 할지 깊은 고민들과 열정을 쏟아서 최선을 다해 열심히 찍고 있다. 많이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박지훈은 조선 최초의 이미지 컨설턴트이자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사연 많은 남자 고영수 역을 맡았다.

7살 때부터 아역배우로 활동하며 다수의 매체에 출연한 박지훈은 21살인 올해 첫 성인 연기에 도전했다. 부담감은 없냐는 질문에 박지훈은 “부담감보다는 긴장감이 컸다. 첫 작품이고 사극이다 보니 ‘어떻게 말하면 내가 잘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런데 좋은 형들과 누나들을 만나면서 자연스레 풀어졌다.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들어갔다”고 전했다.

박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 박지훈은 ‘꽃파당’의 막내인 고영수 역을 위해 신경 쓴 점도 밝혔다. 그는 “귀여운 막내 이미지를 가져가고 싶은 제 생각이 컸기 때문에 사극적인 말투보다는 현대적인 말투를 많이 쓰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막내처럼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촬영 현장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영수가 아름다운 향을 좋아해서 평소에도 촬영할 때 향수를 직접 뿌리고 들어간다. 누가 봐도 거리낌 없이 다가갈 수 있는 편한 냄새, 꽃 향을 자주 뿌리고 들어간다”고 알렸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윙크 표정과 ‘내 마음속에 저장’이라는 유행어를 배출해냈던 박지훈은 ‘꽃파당’을 통해서도 유행어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그는 “티저 영상에서도 윙크를 참 많이 한다. ‘저장하고 싶으시오’라는 멘트도 있다. 드라마에서까지 이렇게 할 줄은 몰랐는데 감독님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영수는 자신감이 크다. ‘나 고영수’라는 대사가 있는데 제 캐릭터가 그 대사를 많이 한다”고 새로운 유행어 탄생을 예고했다.

공승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승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승연은 SBS ‘육룡이 나르샤’ 이후 약 4년 만에 사극에 다시 도전했다. 시장 닷푼이이자 왕의 첫사랑 개똥이 역을 맡은 공승연은 “‘육룡이 나르샤’와는 다르게 퓨전 로코 사극이라 특별히 다른 연기가 필요했던 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개똥이를 표현하기 위해 초반에 말투 고민을 굉장히 많이 했다. 기본적인 말투 베이스가 전라도 사투리인데 한양에 온 지 오래됐다.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일해서 전국 사투리가 다 섞여있다”며 “이 모든 것을 다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말투를 표현해내려고 굉장히 많은 노력을 했다”고 강조했다.

변우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변우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변우석이 맡은 도준은 한량이 된 바른 생활 도령이자 한양 최고의 정보꾼이다. 도준 캐릭터에 대해 변우석은 “남들이 볼 때는 한량이고 아무 생각이 없어 보이지만 그 안의 상처와 고민들이 많다. 그 고민들을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서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서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서지훈은 23년간 대장장이 김수로 살다 한순간에 국왕이 된 이수 역을 맡았다. 그는 “변하는 포인트에서 어떻게 하면 김수와 이수 사이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그 부분에서 톤을 바꿔보는 걸로 노력하고 있다. 잘 표현해내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원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원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동안 톡톡 튀는 캐릭터를 주로 맡았던 고원희는 극중 조선 제일의 남자를 선택하는 여인 강지화 역을 맡았다. 지화 캐릭터에 대해 고원희는 “내면을 더 잘 드러내야 되는 캐릭터다. 다른 배우들의 말투는 자유롭지만 저는 양반집 규수이다 보니 퓨전 사극에 가까운 톤을 잡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변우석-박지훈-공승연-김민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변우석-박지훈-공승연-김민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꽃파당’에는 김민재, 박지훈, 변우석, 서지훈까지 뛰어난 비주얼을 가진 배우들이 출연한다. 극중 비주얼에 대해 김민재는 “‘꽃파당’ 멤버 중 비주얼로 부각되는 친구들이 있기 때문에 저는 비주얼보다는 머리를 쓰고 말하는 것에 많이 신경 썼다”고 전했고, 서지훈 역시 “‘꽃파당’ 멤버에 포함되지 않은 대장장이 왕이라 빛나는 외모보다는 왕이나 무거운 역할들에 대한 연구를 많이 했다”고 알렸다.

박지훈은 “(얼굴) 톤이 어두운 편이라 촬영할 때마다 많이 하얗게 한다. 하얗고 뽀샤시한 느낌이 잘 맞는 것 같다”고 말했고, 변우석은 “가까운 화장품 샵에 가서 에센스를 추가했다. 저녁에 시간이 있을 때 마스크팩을 꼭 했던 기억이 있다”고 전했다.

김가람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가람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꽃파당’은 2주 뒤인 30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과 경쟁하게 됐다. 조선이라는 같은 소재 속 ‘꽃파당’만의 차별점에 대해 김가람 감독은 “‘꽃파당’이 조금 많이 재밌을 것 같다. 여기 앉아 있는 모든 친구들의 열정이 넘쳐서 제가 화상을 입을 정도다. 현장뿐만 아니라 화면에서도 느껴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관전 포인트로는 “각자 상처가 있는 친구들이다. 이 친구들이 어떻게 상처에 대처하는가에 대한 이야기가 ‘꽃파당’이다. 우리 드라마만큼 청춘의 아픔을 잘 극복하고 성장하는지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수 있게 표현한 건 아마 근래 보지 못했던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이 친구들한테도 정말 감사하고 그 부분이 보시는 분들에게도 많이 전달됐으면 좋겠다. ‘꽃파당’이 정말 재밌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변우석-고원희-박지훈-서지훈-공승연-김민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변우석-고원희-박지훈-서지훈-공승연-김민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김가람 감독은 드라마 플롯에 대해 “삼각관계면 뻔한 러브스토리가 나오겠지만 뻔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며 “사랑 얘기에서 그치지 않고 각자 캐릭터가 특별함이 있다. ‘꽃파당’에 모여 있는 친구들이 각자 결함 있는 사회적 소수자다. 리더 격인 마훈이 결함을 감싸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랑 얘기에 그치지 않는 성장 얘기다.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사랑은 필수 조건이다. 양념처럼 들어간다. 사랑 얘기가 아닌 성장 얘기를 봐주셨으면 좋겠다. 힘든 세상에 각자 아픔이 다 있다. 6명의 친구들도 개인사가 한 명씩 다 있다. 방송을 보시는 분들에게는 각자의 이야기와 공감되는 포인트가 분명히 있을 거라 생각해서 주안점을 굉장히 많이 줬다”며 “우리 드라마는 로맨스가 아닌 성장 이야기다. 나중에 이 친구들이 어떻게 성장해서 각자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에 대해 16부까지 보면서 놓치지 말고 단계별로 나오니 꼭 끝까지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예고했다.

김민재, 박지훈, 공승연, 변우석, 서지훈, 고원희가 출연하는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매주 월, 화요일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