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수종♥하희라, 7살 나이 차이 믿기지 않는 금슬 뽐내…'결혼 후 닮아가는 잉꼬부부'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9.11 06: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동안 스타로 유명한 최수종이 화제를 모으며 그의 일상이 눈길을 끈다.

과거 최수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꽃선물 #깜짝선물 #감사 #행복 #선한영향력 #축복의통로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아내인 하희라와 개구장이 같은 표정을 지으며 사진을 찍고 있다. 특히 최수종이 선물한 것으로 유추되는 꽃다발이 훈훈함을 더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두 분이 점점 닮아가시네용~~^^", "두 분 너무 어울리시네요 언제나 주님의 믿음으로 잘 되시길 기도합니다", "잉꼬부부넘넘부러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수종 인스타그램
최수종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58살로 알려진 최수종은 얼굴뿐만 아니라 사랑꾼으로서의 면모까지 자랑하며 완벽함을 뽐냈다.

그는 1987년 KBS ‘사랑이 꽃피는 나무’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이어 ‘첫사랑’, ‘야망의 전설’, ‘사람의 집’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채워갔다. 또한 ‘태조 왕건’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최수종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름을 잃고 왕건이라고 불리는 등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자랑하기도 했다.

이렇게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던 최수종은 지난 1993년 하희라와 결혼식을 올렸고 금슬 좋은 잉꼬부부의 모습을 뽐내고 있다. 최수종의 아내 하희라는 올해 51세로 두 사람은 7살 나이 차이가 난다. 하지만 나이 차이가 무색하게 동갑내기 친구같이 풋풋한 애정을 보여줘 연예계 대표 사랑꾼으로 자리 잡았다.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딸 하나를 두고 있다.

한편, 최수종은 최근 '집사부일체', '뭉쳐야 찬다' 등에 출연하며 독보적인 예능감을 뽐내고 있다. 특히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한 최수종은 이만기가 자신보다 한 살 동생이라는 사실을 밝히며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