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르판증후군 증상은? 한기범, 두 아들에 “미안하고 안타까워”…‘인생다큐마이웨이’ [★픽]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9.04 22: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거친 한기범을 만났다.

4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키다리 아저씨의 인생 2막 한기범의 마이웨이’ 편이 방송됐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한기범은 자신이 유전병으로 겪고 있는 ‘마르판증후군’에 대해서 고백했다. ‘마르판 증후군’으로 아버지와 동생을 떠나보내야 했고, 자신은 예방 차원의 수술을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마르판증후군’이란 선천성 발육 이상의 일종이다. 심혈관계, 눈, 골격계의 이상을 유발하는 증상을 나타내는 유전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큰 키와 마른 체형 그리고 긴 팔과 다리가 특징이어서, 배구선수나 농구선수에서 많이 나타난다고 한다.

한기범은 “동생 장례 치르고 병원을 갔더니 저도 죽는다는 거다. 정말 그때 무서웠다”며 기억을 떠올렸다. 두 아들도 그 병을 물려받지 않을까 걱정돼 사태를 예의주시 중인 상황에 대해서는 “미안하고 또 안타깝다”고 말했다.

참고로 한기범의 나이는 1964년생 56세다. 명지고등학교와 중앙대학교를 거쳐 지난 1986년 기아자동차 농구단에 입단해 1996년까지 10년 넘게 활약했다. 농구 종목 국가대표팀을 지냈으며, 농구대잔치 MVP 1회, 농구대잔치 베스트5 4회, 1986 서울 아시안 게임 은메달에 빛나는 농구계 전설이다.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