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승현母, 작은아버지에 철벽치다 태도 돌변한 이유는?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9.04 2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4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살림남2) 에서는 김승현 가족의 새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승현 어머니가 양평 작은아버지의 담금주에 푹 빠졌다. 최근 집수리에 들어간 작은아버지는 일주일 정도 머물게 해달라며 김포 본가를 찾아왔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갑작스러운 방문에 불편한 기색을 보인 어머니는 수빈이가 시험 기간이라는 등 갖은 이유를 대며 철벽을 치는가 하면 부실한 식사 대접으로 작은아버지를 섭섭하게 했다. 하지만 작은아버지가 비장의 카드로 준비해 온 담금술을 꺼내 놓자 상황은 180도 달라졌다. “귀한 술인데 큰 마음먹고 준다”는 담금주를 맛본 어머니는 갑자기 표정이 밝아지면서 “아예 내 집 같이 생각하고 푹 쉬었다 가”라며 극진하게 환대하기 시작했다.
  
청산유수 같은 작은아버지의 술에 대한 설명과 함께 양평에 가면 더 좋은 술들이 많이 있다는 얘기에 혹한 어머니는 갈비찜에 삼계탕까지 대접해 담금주를 더 얻어내기 위한 작전에 들어갔다. 어머니의 기대대로 작은아버지는 다음날부터 더욱 특별한 담금주들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귀하디 귀한 술’은 화수분처럼 계속 해서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