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트황제' 방탄소년단 지민, 전세계 해시태그 순위 상위권 등극 '월스 입증'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8.29 12: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지난 24일 트위터 '해시태그데이(Hashtagsday)'를 맞아 발표한 '분야별 가장 많이 사용된 해시태그' 순위 5개국 중 4개국에서 방탄소년단 그룹 명과 함께 멤버 지민의 이름이 랭크 되어 화제를 모았다.

방탄소년단 지민은 멕시코, 아르헨티나, 칠레에서 1위에 랭크 된 방탄소년단 그룹 명에 이은 2위를 차지, 캐나다에서는 모든 분야 '가장 많이 사용된 해시태그’ 3위에 오른 방탄소년단 그룹 명에 이어 5위에 랭크 되며 월드스타다운 막강한 파급력을 입증했다.

특히 지민은 아시아 스타 중 유일하게 개인 이름으로 상위권에 랭크 되었으며, 동명이인(본명, 박지민)이 아닌 '방탄소년단 지민'으로 순위에 오른 것이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밝혀져 그의 엄청난 인기를 증명한 셈이다.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 / 하늘연달 열사흘

이에 '라틴 아메리카' 트위터 공식 계정에서 지민의 상위권 랭크를 축하하며 BTS 팬계정에 축하 인사를 남겼고, 또다른 해외 매체에서는 방탄소년단 지민으로 인해 신예 싱어송라이터 '알렉 벤자민(Alec Benjamin)'이 27일 빌보드 소셜 순위 8위로 데뷔했다고 보도해 이슈가 되었다.

지민은 'Jimin, #JIMIN, Park Jimin, 우리 지민' 등 다양한 키워드로 활동, 비활동 기간을 나누지 않고 실시간 트렌드에 들고 있으며, 특히 활동 기간에는 매일 200만 이상의 압도적인 트윗 언급량으로 '실트 황제'다운 면모를 보이고 있다.

또한 지민은 '트위터 아시안(Twitter Asian)'이 발표한 2018년 아시아 트렌드 순위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최애 스타 1위'를 차지했으며, 2018년 공식 발표된 트렌드 연말 결산에서는 가장 많이 언급된 뮤지션 순위 8위, 가장 많이 언급된 셀러브리티 순위 9위 등 압도적인 언급량으로 BTS와 함께 K-팝 스타 중 유일하게 자신의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더불어 지민의 유니크한 음색과 스킬 등 보컬 재능에 대해 세계 유명 보컬 전문가들의 분석과 찬사가 쏟아지며 눈길을 끌고 있다.

'Becoming a Natural Singer'의 저자이자 보컬 코치인 '칼 존 프란츠(Carl John Franz)'는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약속' 보컬 분석 영상에서 라디오헤드의 '톰 요크(Thom York)'를 지민과 가장 유사한 보컬이라 꼽았다. 톰 요크는 특유의 팔세토 창법으로 롤링스톤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보컬 중 한 명이다.

또한 보컬트레이닝 플랫폼 ‘SINGR’의 설립자이자 유명 유투버인 '저스틴 버크(Justin Burke)'는 지민의 보컬 리액션 영상에서 '지민이 최애이다. 인정할게요. 지민이 정말 잘 하니까요.'라며 지민의 보컬을 분석했는데, 고음파트가 두드러지는 BTS의 곡 'Let Me know'에서 '지민의 두성 고음파트 컨트롤이 아주 좋으며 음정도 정확하다'고 극찬했고, 이어지는 BTS 메들리에서 지민이 '그릿'(굵게 긁는 소리의 질감)을 사용해 부르고 강약조절이 훌륭하며 고음컨트롤이 놀랍다고 재차 설명했다.

저스틴 버크는 이어 "그는 정말 놀라운 목소리를 가졌다. 테크닉, 표현력, 적용하는 방식이나 끝음 처리도 놀랍다. 평소 노래와 무대에서의 보컬, 마이크로 전달하는 능력은 각각 익혀야 하는 스킬이다. 지민의 노력에 찬양하고 싶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민만의 감성이 더해진 솔로 곡들은 얼마전 美 최대 음원사이트 스포티파이에서  한국가수 최초로 솔로 곡 3곡 모두 5000만 스트리밍 돌파 신기록을 세웠으며, 지민의 첫 자작곡 ‘약속’은 사운드 클라우드에서 ‘역대 최다 스트리밍 탑10’에서  7위를 차지하는 등 K-POP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