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날씨] 11호 태풍 바이루, 기상청 발표 21일 예상 이동 경로-위치는?…’필리핀 마닐라 해상’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8.21 18: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제11호 태풍 바이루(BAILU)가 필리핀 마닐라에 해상했다.

태풍 바이루는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하얀사슴을 의미한다. 바이루는 20일 오후 3시 최초 발생했다.

21일 오후 4시 40분 기상청이 발표한 예상 이동 경로에 따르면 바이루는 21일 오후 3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220km 부근에 해상했다.

기상청 홈페이지
기상청 홈페이지

다음 날인 22일 오전 3시에는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030km 부근 해상, 오후 3시에는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890km 부근 해상 예정이다.

23일 오전 3시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810km 부근 해상, 오후 3시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560km 부근 해상 예정이다.

24일 오후 3시까지 타이완 타이베이 남쪽 약 150km 부근 해상 예정인 바이루는 25일 오후 3시 중국 푸저우 서남서쪽 약 210km 부근 육상, 26일 오후 3시 중국 푸저우 서북서쪽 약 550km 부근 육상 예정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바이루의 다음 정보는 21일 오후 10시 기상청 홈페이지에서 발표된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20분 기상청은 현재 남해상에서 북상하는 기압골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과 충청도, 제주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고, 특히 전북내륙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고 알렸다.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서울, 경기도와 강원북부에는 약하게 비가 내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는 동서로 위치한 구름대가 시간당 약 5km 속도로 매우 느리게 동남동진하고 있어 내일(22일) 오전 3시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남부지방과 남해상에 위치한 구름대는 시간당 약 30km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으며, 제주도 남서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저기압에 의한 고온다습한 남서류와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 후면의 차고 건조한 북서류가 내일 새벽 충청남부에서 수렴되면서 대기불안정이 강화되어 구름대는 더욱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 충청남부에서 발달한 구름대가 차차 남동진하면서 내일 오후 3시까지 충청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밤부터 내일 오전 사이에는 호우특보가 발표되는 곳도 있겠으니 축대붕괴와 산사태, 저지대 침수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대비해야 하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는 것이 좋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