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위대한 쇼’ 송승헌 “‘남자셋 여자셋’ 이후 가장 재미 느끼는 작품...1회 보게 되면 끝까지 보게 될 것”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8.21 14: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위대한 쇼’ 송승헌이 이번 작품에 참여하면서 느낀 감정을 전했다.

2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서 tvN ‘위대한 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송승헌, 이선빈, 임주환, 노정의, 신용휘 감독이 참석했다.

‘위대한 쇼’는 전 국회의원 위대한(송승헌 분)이 국회 재입성을 위해 문제투성이 사남매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터널’, ‘크로스’ 등을 통해 몰입도 높이는 긴박한 연출력을 자랑했던 신용휘 감독,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재기 발랄한 스토리와 입체적인 캐릭터를 그려운 설준석 작가가 뭉쳐 방영 전부터 화제를 낳았다.

송승헌 / CJ ENM 제공
송승헌 / CJ ENM 제공

더불어 송승헌, 이선빈, 임주환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과 노정의, 정준원 등 슈퍼 루키들까지 의기투합해 가족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 것을 기대하게 한다.

추락한 속물 정치인과 삶의 벼랑 끝에 몰린 사남매의 대국민 가족 코스프레라는 참신한 소재를 가지고 캐릭터들의 예측불가 매력과 상황에 녹여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송승헌은 국회의원 타이틀을 되찾기 위해 아빠 코스프레를 결심한 전 국회의원 위대한 역을 맡았다. 신용휘 감독은 그의 캐스팅 이유에 대해 “과거 ‘남자셋 여자셋’ 출연 당시의 모습이 떠올랐다. 그리고 최근에 출연하신 ‘미쓰 와이프’나 ‘플레이어’ 등의 작품에서 보여준 송승헌씨만의 밝고 긍정적인 모습을 봤다”며 “진중하고 무거운 역할보다 밝은 모습이 더욱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송승헌 / CJ ENM 제공
송승헌 / CJ ENM 제공

이에 송승헌은 “언제나 기억에 남는 작품을 ‘남자셋 여자셋’이라고 이야기한다. 연기를 잘 모르던 시절에 연기했던 작품이라 가장 순수하게 연기했던 것 같다”며 “제 이미지가 어둡고 진중한 것으로 각인된 것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플레이어’ 등의 작품으로 이전과는 다른 풀어진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다. 창피하긴 했지만, 최근 연기하면서 재미를 느끼고 있다”며 “요즘 현장 나갈 때마다 정말 즐겁다. 20대 때 이런 감정을 느낄 수 있었다면 더 좋은 배우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승헌은 작품에 대해서 “이야기의 힘이 크기 때문에 감동을 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1, 2회를 보시게 된다면 마지막회까지 보실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16부작으로 제작된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는 26일 밤 9시 30분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