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장사리' 메간폭스, 참여 이유? "곽경택 감독과 꼭 작업해보고 싶었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21 11: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할리우드 배우 메간폭스가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1일 오전 CGV 압구정에서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를 비롯해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이 참석했다.샤이니 최민호는 군 복무로 인해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한국전쟁 중 기울어진 전세를 단숨에 뒤집을 수 있었던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양동작전으로 진행된 장사상륙작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영화다.

메간폭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곽경택 감독은 작품 제의를 받고 아버지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남과 북이 현재까지도 갈라져 있는 상태에서 가슴 아프게 생각하는 죄로서 이 이야기는 세사엥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지금 우리가 살고있는 국가 민주주의 시스템이 희생했던 분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연출하게 됐다"고 답했다.

'독전', 'PMC 더 벙커', '봉오동전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연출자이자 VFX전문가로 손꼽히는 김태훈 감독은 주요 전투 장면의 컨셉을 현실감이라고 강조하며 연출 계기로 "인천상륙작전 뒤에 가려졌던 장사상륙작전을 알게 되면서 큰 매력을 느꼈고 곽 감독님과 공동연출하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에서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종군기자 '매기'로 분했다. 

이날 메간 폭스는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 영화가 매력있었던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첫번째는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를 해본적이 없었고 곽경택 감독과 꼭 작업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이번 영화는 새로운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한국 감독과의 작업이 처음인 메간 폭스는 인상깊었던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 "곽 감독님과 김 감독님과 작업을 하면서 한국이 영화를 만드는 방식에 대해 특별한 점을 밝견했다. 촬영과 동시에 편집이 이뤄진다는 것이다. 다음 씬을 준비하는데 방금 전 촬영한 씬을 편집하는것이었고 이것은 제가 어떤 영화에서도 보지못했던 혁신적인 부분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좋아하는 한국영화가 '괴물'이다. 한국영화를 좋아하면서 다음에 또 참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은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