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는 자연인이다’ 조태식 자연인 나이에 개그맨 이승윤 ‘깜짝’…“저보다 4살 많은줄 알았는데..”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8.14 2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4일 방송된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는 조태식 자연인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개그맨 이승윤은 자연인을 만나기 위해 산속으로 향했다. 비가 많이 와 불어난 계곡물을 뚫고 힘겹게 한 발 한 발 들어갔다. 그렇게 한참 들어가다 보니 숲속에 덩그러니 있는 빨간색 집을 발견했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 방송 캡처
MBN ‘나는 자연인이다’ 방송 캡처

마치 다른 세상에 들어가있는 것처럼 고요하고 평온했다. 이승윤은 아기자기하고 돌탑도 예쁘게 있다며 감탄했다. 이승윤은 조태식 자연인과 만났고 이승윤은 “계곡물이 많이 불어나서 힘들게 왔다”고 말했고, 자연인은 “비가 많이 오면 여기는 고립된다. 나하고 같이 살아야 한다”며 웃어보였다. 자연인은 올해 나이가 60세라고 말했고, 이승윤은 “저랑 4~5살 차이밖에 안나보이신다”며 놀라워했다. 자연인은 힘들게 찾아온 이승윤에게 옥수수를 대접했고 정말 알이 쫀득쫀득하고 달다면서 맛있게 먹었다.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고 조각하는 것을 좋아하는 자연인은 도시에서는 못했지만 산속에 들어와서 원없이 하는 중이라고 한다. 자연인이 직접 만든 조각들이 집앞을 정겹게 꾸미고 있었다. 자연인의 집은 나무로 지어졌고 처마 위엔 태양광판을 놓았다. 집에서 바라보는 산은 한 폭의 수채화 같다. 자연인은 “경매를 통해 땅을 구입했다. 오지라서 경쟁자가 없을 줄 알았는데 12명이나 있었다. 12:1이 경쟁률을 뚫고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윤은 “제가 만약 미리 알았다면 제가 13번째 경쟁자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두막집 곳곳에 제 집을 지은 말벌과의 사투에, 멧돼지가 틈만 나면 깨어버리는 항아리 보수에, 지천인 뱀에 대비해 수시로 약초 물을 뿌려야 하는 생활이지만 그래도 마냥 좋기만 하다니 무슨 일일까. 지독했던 돈벌이에 청춘을 바쳐온 남자는 퇴직을 맞던 그날, 산으로 향했다. 해발 800미터 노루가 물을 먹고 쉬어가는 자리에다가 마음에만 두던 달력 그림 한 장을 그대로 옮겨 숲속 오두막집을 지은 자연인 조태식(60) 씨. 그는 그곳에서 난생 처음으로 자유와 여유를 느꼈다. 그리고 잃어버린 청춘과 추억을 찾고 로망과 자족할 힘을 이루어간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