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변신’ 탄탄한 기본 위에 세워진 이야기…배성우X성동일표 오컬트 탄생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12 16: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변신’ 언론배급시사회를 열고 베일을 벗었다. ‘악마’, ‘구마사제’ 등 오컬트 키워드를 중심 소재로 사용한 ‘변신’이 정식 개봉 이후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게 될지, 한국 공포영화의 자존심을 지켜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12일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변신’ 언론배급시사회는 배우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김혜준, 조이현, 김홍선 감독 참석 아래 진행됐다.

영화 ‘변신’은 악마가 사람으로 변신한다는 신선한 설정을 사용해 극 전개를 이끌어간다. 여기에 구마 사제가 등장하며 필연적인 대결을 펼치기도 한다.

영화 ‘변신’
영화 ‘변신’

김홍선 감독은 “기존 오컬트 장르나 호러 장르는 빙의나 뱀, 영혼이 나온다”라며 영화 ‘변신’의 차별점에 대해 이야기 했다. 

김 감독은 “제가 전작에서 사회적인 이야기를 하다보니, 사람이 제일 무섭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라며 “사실 저희가 판단할 수 없고, 경험하지 못해서 사람이 제일 무서울 것이라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홍선 감독은 가족들이 가장 편안해야 할 공간과 사람들이 가장 편안하게 느끼는 가족들이 이상하게 변했을 때 오는 공포감이 확실히 있을 것이라 생각해 악마가 사람으로 변해 실제적으로 등장하는 설정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배우 배성우는 영화 ‘변신’ 속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구마 사제 중수 역을 연기한다. 중수는 강구(성동일 분)으로 세자복을 벗을 준비를 하고 있는 인물이다. 그러나 형 가족이 이상한 일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과거의 악연과 조우하게 되는 인물이다.

영화 ‘변신’
영화 ‘변신’

최근 다양한 매력으로 등장하는 구마 사제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을 더해 녹여낸 배성우는 “사제 캐릭터라고 해서 특별한 부담은 없었다. 정말 삼촌의 느낌으로 다가가려 했다”며 “캐릭터 연기할 때는 같은 방식으로 연기했지만 한국말이 아닌 라틴어를 하는 점 등은 차별점을 두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성우는 “다른 작품에서 캐릭터적인 참고는 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며 캐릭터 설정 과정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오컬트 영화를 잘 못 보는 편이라 이번 영화를 준비하면서 좀 찾아 봤다. 그러면서 직업적인 부분들에 대해서는 참고했다”라며 “캐릭터적으로 참고한 부분은 없다”는 말을 남겼다.

영화 ‘변신’
영화 ‘변신’

평범한 구청 공무원이자 한 가정의 가장인 강구 역은 성동일이 분한다. 성동일은 가족들에게 이상한 일을 겪기 시작하며 이들을 지켜내기 위해 발 벗고 나서기 시작한다.

영화 ‘변신’ 성동일은 “평범한 남편, 아이가 셋인 아빠를 연기하려고 했다. 오컬트 영화지만 시나리오를 봤을 때 한국적인 면이 강해서 마음에 들었다. 오버하지 않고 가장 역할에만 충실해도 될 거라고 생각했다”라며 코미디 영화 촬영 현장 같았던 현장을 설명하기도 했다.

배우 장영남은 세 아이를 키우며 가정을 꾸려 온 엄마 명주를 연기한다. 이때 장영남은 자신과 같은 모습을 한 악마를 통해 광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극 전개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배우 김혜준과 조이현, 김강훈은 장영남과 성동일 부부의 자식들로 등장한다. 이들은 악마 앞에서 불안해하는 모습부터 그것을 이겨내려는 모습 등 입체적인 면모를 선보인다.

​영화 ‘변신’​
​영화 ‘변신’​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변신’은 기존의 오컬트 장르와 달리 귀신이 실체적인 존재로 다가온다. 전개 역시 가장 정통적인 방식을 사용하고, 캐릭터의 특성들도 가장 기본적인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기본 위해 뼈대를 세운 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한 가족 안에 숨어들며 일어나는 기이한 사건들을 위주로 전개된다. 또한 악마와 구마사제 종수의 대결까지 펼쳐지며 긴장감을 더한다.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김혜준, 조이현, 김강훈 등이 출연하는 영화 ‘변신’은 이달 21일 정식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