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멜로가 체질’ 천우희, 스타작가 백지원과 말싸움에서 이긴 안재홍의 ‘예측불가 신박한 매력에 빠져’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10 23: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멜로가 체질’ 에서는 천우희가 스타작가 백지원을 속수무책으로 만든 안재홍의 매력이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1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진주(천우희)는 범수(안재홍)와 방송국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jtbc ‘멜로가 체질’ 방송캡처
jtbc ‘멜로가 체질’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범수(안재홍)는 무패행진 스타 감독으로 초면인 스타작가 혜정(백지원)의 보조로 들어온 진주(천우희)가 넘어질 때 잡아주지 않고 피했다.

그러자 천우희는 안재홍에게 “다칠 뻔 했다. 내가”라고 말했지만 안재홍은 능청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진주(천우희)는 첫 만남보다 더욱 강렬한 안재홍의 면모에 깊은 인상을 받게 됐다.

천우희는 방송국에 범수(안재홍)를 혜정(백지원)작가와 함께 만나러 갔고 방송국 식당의 조리사가 안재홍에게 프로포즈를 하는 것을 목격하게 됐다.

또 안재홍은 백지원에게 “이번 드라마에서 빠지겠다. 대본이 읽히지 않는다. 다른 감독들 많으니까 걱정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화가난 백지원은 “그건 알겠는데 내가 충고 하나를 해주겠다”라고 했고 안재홍은 귀를 막으며 유치하게 “안 듣겠다”고 답했다.

또 백지원은 그대로 말문이 막혔고 천우희는 그런 안재홍의 신박한 매력에 빠지게 됐고 천우희는 작업실에서 백지원에게 말대꾸를 하며 쫓겨나게 됐다. 

‘멜로가 체질’은 영화 과속스캔들, 써니를 각색하고 영화 스물을 각본, 연출한 이병헌 감독이 연출했다. 

서로 견기디 힘든 현실 속에서도 서른 살 이기에 아직 꿈을 꾸는 그들 천우희(임진주역), 전여빈(이은정역), 한지은(황한주 역)이 일과 연애에 대한 고민을 친구들에게 털어놓고 위로 받으며 한 걸음씩 성장하는 서른 살의 판타지이다.

또 ‘멜로가 체질’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jtbc ‘멜로가 체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jtbc ‘멜로가 체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