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뽕 따러 가세’ 송가인, 정다경-조승희와 나이 잊은 케미…‘내일은 미스트롯’ 인연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09 10: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정다경-조승희-송가인이 훈훈한 ‘내일은 미스트롯’ 우정을 자랑했다. 

지난 8일 조승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좋아아!!!! #송가인 #정다경 #조승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승희는 송가인과 정다경에게 어깨동무를 하고 있으며, 송가인과 정다경은 옆에서 귀엽게 꽃받침을 하고 있는 모습. 세 사람의 각자 다른 매력이 어우러져 훈훈함을 더했다. 

조승희는 걸그룹 다이아 출신으로 MC 딩동과 함께 ‘내일은 미스트롯’ 전국투어의 사회를 맡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세 분 다 너무 이쁘네요”, “미스트롯 사회 보는 분 맞죠? 다들 아름다움”, “보기 좋네요”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조승희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34세인 송가인은 전라남도 진도가 고향이며 지난 2012년 싱글앨범 ‘산바람아 강바람아 사랑가’로 데뷔했다. 

이후 ‘항구아가씨’, ‘거기까지만’를 발표했다. 그는 최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고향 전라도처럼 구수한 자락과 정통 트로트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프로그램을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 송가인은 음악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러브콜을 받는 등 대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송가인은 ‘뽕따러 가세’에 출연해 세상 모든 어머니에게 바치는 위로송으로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지난 1일 방송된 ‘해피투게더 4’에 출연해 무속인 엄마의 영향으로 국악인에서 트로트를 전향했다는 일화를 밝히는 등 솔직담백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한편, 송가인이 활약을 펼치고 있는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