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밤 김제동’ 그린피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제염 작업 대단한 기술 아니야”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8.08 23: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2011년 3월 12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에 노출되는 최악의 안전사고. 8년이 지난 지금 방사능 먹거리에 대한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 쌓인 방사능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방류할 계획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그린피스는 “오염수가 방류되면 주변국인 한국이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방사성 물질이 유출되면서 심각한 오염이 진행됐다. 원자로 주변을 얼려 만든 빙벽으로 지하수 유입을 막으려고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 장마리 씨는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원자로를 식히기 위해 쏟아붓는 물도 지속해서 오염수의 양을 증가시킨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말까지 쌓인 오염수가 무려 111만t인데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모아 정화했지만 기준치의 최대 2만 배에 달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다.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아베 정부가 정화하지 못한 방사성 오염수 100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아베 정부는 방사능 문제에 대해 내년에 있을 2020 도쿄올림픽 일정에 맞춰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번 피력했다. 그린피스 역시 일본이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오염수 처리를 빠르게 처리할 것으로 보고 방류 계획을 폐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아사히 신문 등 일본 내 언론 역시 오염수를 제어하지 못한다며 우려를 전하고 있다.

그린피스는 후쿠시마의 제염이 완료된 지역과 내년부터 귀환할 수 있다는 지역을 추적했다. 원전 사고 10년 전부터 지역을 무작위로 선정해서 한 구역당 200~300회, 총 지역 평균 3,000~5,000회를 조사했다.

그린피스의 이현숙 국장은 8월 8일 ‘오늘밤 김제동’과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원전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는 원자로를 식히기 위한 지하수가 핵원료에 노출되면서 오염된 물로써 장기적으로 암을 발병할 수 있는 위험물질”이라며 즉각적으로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후쿠시마를 조사한 결과 실제로 오염수 관리가 안 되고 있었고 지하수가 계속 유입되고 있었다.(하루 850리터)”고 설명했다. 2018년 12월 기준 약 111만 톤의 방사성 오염수가 지금도 계속 늘어나는 중이라는 것. 쉽게 설명해서 냉동고를 만들어 봤지만 지하수 차단이 안 되고 있는 실정이다.

후쿠시마 사고를 조사한 도쿄전력은 방사성 오염수 정화를 실패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日 정부 산하 대책 위원회는 가장 싸고 빠른 해결방법은 해양 방출이라고 권고했다. 이현숙 국장은 “아베 정부가 방출을 하지 않겠다는 공식 발표 이전까지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숙 국장은 “2017년 3월 30일 기준으로 귀환하지 않으면 임시 주거지에 살 수 있는 지원금을 아베 정부가 끊어 버렸다. 수치에 대한 지식도 없고 정부가 괜찮다고 하니 귀환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린피스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측정했고 그 결과 사람이 여전히 살 수 없는 곳이다. 제3국 기관은 ‘다음 세계에서도 살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현숙 국장은 “제염 작업은 방사능 물질을 없애는 특별한 기술이 아니다. 땅에서 5cm 정도의 흙을 걷어내고 모아서 쌓아놓는 것이 제염”이라고 설명했다.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은 월~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