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JBJ95 켄타, ‘프로듀스 X’ 연습생 향한 따뜻한 조언…“포기하지 않으면 좋은 결과 있을 것”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06 17: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JBJ95 켄타가 ‘프로듀스 101’의 선배로서 후배들을 향한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JBJ95(켄타, 상균)의 세번째 미니 앨범 ‘SPARK(스파크)’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먼저 JBJ95는 타이틀곡 ‘불꽃처럼’의 무대와 함께 서브 타이틀곡 ‘Unreal’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4개월만에 컴백한 켄타와 상균은 한여름의 더위를 날려줄 청량하면서도 상큼한 모습으로 두 사람만의 첫사랑의 느낌을 전했다. 

JBJ95의 시작으로 거슬러가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가 있다. 두 사람은 아쉽게 데뷔조에 들지 못했지만 팬들의 힘으로 결성된 JBJ에 이어 JBJ95로 활동하는 기적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최근 ‘프로듀스 X’가 종영함과 맞물려 JBJ처럼 파생그룹으로 바이나인(BY9)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시즌을 먼저 참여한 선배로서 켄타는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

켄타는 “우선 저희는 ‘프로듀스 101 시즌 2’ 대해 감사하고 있다. 왜냐하면 그 프로그램 덕분에 우리가 이 자리에 있기 때문이다”라며 “당시에는 힘들었지만 힘들었던만큼 얻은 것도 많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종영 후 자신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을 후배들에게 “저는 당시에 ‘포기하지 말자’는 생각을 가장 많이 했고, 그렇게 믿고 여기까지 왔다”라며 “연습생분들도 저처럼 포기하지 않고 계속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말했다. 

JBJ95가 약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 ‘SPARK’는 여름이라는 계절이 주는 다양한 감정을 담고 있는 앨범이다. 1번 트랙 ‘아침이면’에서 마지막 트랙 ‘CRUSH’까지 이어지는 구성은 ‘한 여름 날의 사랑’이라는 주제로 시간의 흐름에 따른 감정의 서사를 그려내고 있다. 

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불꽃처럼’은 청량하면서도 몽환적인 느낌의 synth, 반복적인 베이스와 기타가 돋보이는 곡이다. 사랑에 빠진 황홀한 순간과 둘만의 시간을 피어오르는 불꽃에 비유해 노래했으며, 곡을 듣고 나면 마치 여름밤 하늘을 비행하고 온 듯한 장면을 연상하게 한다. 

수록곡으로는 ‘SPARK’의 문을 여는 노래이자 부드럽고 산뜻한 어쿠스틱 감성을 담아낸 ‘아침이면’, 서브 타이틀곡이자 산뜻한 기타 사운드가 매력적인 ‘Unreal’, 밴드 사운드가 중심이 된 일렉트로닉 팝 음악으로 여름밤의 여운을 깊이 있게 그려낸 ‘Hey, Summer’, 힙합 베이스에 감미로운 R&B 스타일 기타 코드 진행으로 좋아하는 여자에게 행복하면서도 괴로운 마음을 동시에 느끼는 남자의 마음을 담은 ‘Crush’까지 총 5곡이 담겼다.

켄타X상균 JBJ95가 그려갈 여름 감성 이야기 ‘SPARK’의 음원은 6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Tag
#JBJ95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