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인 80% 일본산 제품 사기 꺼려진다…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12%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26 10: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한국갤럽이 7월 26일 자체조사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일본의 경제보복에서 촉발된 불매운동으로 인해 '일본산 제품을 사는 것이 꺼려진다'는 답변이 80%에 달했다.

15%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5%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한일 간 분쟁으로 더 큰 피해 예상되는 나라에 대한 질문에는 '한국' 54%, '일본' 27%, '양국 비슷' 11% 등으로 나타났다.

우리 정부의 한일 분쟁 대응에는 긍정적 평가가 우세하지만, 한국과 일본 중 어느 쪽 피해가 더 클 것인가 하는 질문에는 한국인 중 54%가 '한국'을 꼽았다.

한국의 피해가 더 클 것이라는 의견은 자유한국당 지지층(81%), 보수층(75%), 50대(69%) 등에서 특히 많았다.

30대에서는 일본(46%)을 답한 비율이 한국(36%)보다 10%포인트 앞섰다. 

우리 정부는 이번 한일 간 분쟁에 '잘 대응하고 있다'는 답변은 50% vs '잘못 대응하고 있다'는 답변은 36%로 나타났다.

20대~50대에서는 '잘 대응하고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고, 60대 이상에서는 51%가 '잘못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9년 7월 23~25일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6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5%(총 통화 6,591명 중 1,006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앞서 한국갤럽이 7월 12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한일 간 분쟁 책임에 대해 '한국 정부' 책임 17% vs '일본 정부' 책임 61%, '양측 모두'의 책임 13% 등으로 나타났다.

'한국 정부 책임이 더 크다'는 의견은 50대 이상, 보수층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다. 특히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한국 정부'(40%) 책임이라는 응답이 '일본 정부'(33%) 책임을 앞섰다.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 '참여 의향 있다'는 답변은 67%, '없다'는 27%였다.

일본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호감이 간다'(이하 '호감도') 12%, '호감이 가지 않는다'(이하 '비호감도')는 77%였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인의 일본 호감도 12%로 91년 이후 최저치 기록 / 한국갤럽
한국인의 일본 호감도 12%로 91년 이후 최저치 기록 / 한국갤럽

1991년 이후 조사 결과에서 일본 호감도는 이번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일 월드컵 공동 개최 이듬해인 2003년 35%, 일본 시네마현 '독도의 날' 제정 조례안이 통과된 2005년에는 20%, 2011년 일본 대지진 발생 직후 조사에서는 4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인의 일본 호감도가 40%를 넘은 것은 그때가 유일한데 당시 큰 재난에 대응하는 일본인들의 성숙한 태도가 일본의 국가 이미지에도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5년 광복 70주년 삼일절을 며칠 앞둔 시점 조사에서는 일본 호감도가 17%로 처음으로 20% 이하로 하락했고, 이번에는 급기야 12%까지 하락했다.

다음으로 일본 사람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호감이 간다' 41%, '호감이 가지 않는다' 43%였으며 17%는 의견을 유보했다. 

일본 호감도(12%)에 비하면 한국인의 일본인 호감도(41%)는 비교적 높은 편이다. 또한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4년 전보다 소폭 하락했으나, 일본인에 대한 호감도는 큰 변화 없었다.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9년 7월 9~11일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5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5%(총 통화 6,849명 중 1,005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두 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와 여심위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