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러시아, “군용기 독도 영공 침범 유감…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 진입”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24 12: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러시아가 자국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특별한 의도가 없었다는 뜻을 전달했다. 동시에 우리나라와의 관계가 계속해서 발전되길 희망한다는 발언을 남기며 앞으로의 외교적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 뉴스시에 따르면 이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기자들과 만나 “어제 러시아 차석무관이 국방부 정책기획관과의 대화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윤도한 수석은 러시아 국방부 측에서 즉각 조사에 착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는 내용을 공개하며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 따르면 러시아 무관은 “이번 비행은 중국과의 연합 비행훈련이었고, 사전계획된 것”이라며 “최초 계획된 경로대로였다면 이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무관 / 뉴시스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무관 / 뉴시스

그는 러시아는 국제법과 한국의 국내법을 모두 존중한다는 뜻을 전하며 “한국 측이 갖고 있는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러시아 측은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안과 관계 없이 한국과의 관계가 발전되기를 희망한다”라며 “동일한 사안이 발생되지 않도록 한러 공군간의 회의체 등 긴급 혀벽 체계가 발전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국방부는 러시아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이 있던 23일 니콜라이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 공군 무관과 세르게이 발라지기토프 해군 무관을 초치해 엄중 항의했다.

이날 윤 수석은 “어제 러시아 무관은 ‘적절한 사과와 유감 표명은 러시아 외교부와 국방부를 통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우리가 넘겨준 위치 좌표, 침범 시간, 캡처 사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러시아 정부의) 대응이 나올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지난 23일 중국 정찰기와 러시아 폭격기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다. 러시아 폭격기는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이에 우리 군은 F-15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시켰고,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 사격을 가했다.

합참(합동참모본부) 발표에 따르면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논란에 대해 국방부와 외교부는 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엄중하게 항의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