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극우매체 여론조사결과 일본국민 70% 한국 수출규제 지지…TV에 속아 바보가 되어가는 일본인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19 1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4.7% "한국 신뢰하지 않아"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조치로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나선 데 대해, 일본 국민 다수가 찬성하고 있다고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16일 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신문이 지난 14~15일 산케이 계열 민영방송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27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0.7%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지지한다"라고 답했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률은 14.9%에 그쳤다.

또 '한국은 신뢰할 만한 국가인가'라는 질문에는 74.7%가 "그렇지 않다"라고 답해, "신뢰할 수 있다"라고 답한 응답률(12.1%)을 크게 웃돌았다.

진보 성향의 아사히신문 등 최근 실시된 각종 일본 언론의 여론조사에서도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에 찬성하는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3~14일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6%가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타당하다"고 답해, "타당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률(21%)을 크게 웃돌았다.

대한민국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이 7월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과거사 반성없는 무역보복 규탄, 일본산 제품 판매 전면 중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7.05. / 뉴시스
대한민국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이 7월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과거사 반성없는 무역보복 규탄, 일본산 제품 판매 전면 중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7.05. / 뉴시스

일본 TBS방송 계열사인 JNN이 지난 6~7일 성인 23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58%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타당하다"라고 답했다. 24%만 "타당하지 않다"고 했다. 

NHK방송이 지난 5~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45%가 수출규제에 대해 "적절한 대응이다"라고 답했다. "부적절한 대응이다"가 9%, "모르겠다"라는 응답률이 37%였다.

이처럼 일본 국민들이 수출규제에 찬성하는 것은 아베 정부가 TV에서 연일 떠들어대는 내용을 일본 국민들이 여과없이 받아들이고 믿기 때문이다.

한국과 같은 시민운동의 발전과정이 축적되지 않은 일본의 시민사회는 TV를 통해 반복해서 떠들어대는 날조된 가짜뉴스를 쉽게 믿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근대화를 먼저 시작한 일본이지만 정치사회적인 민주화는 오히려 한국보다 뒤쳐져 있게 됐다.

한국은 독재를 경험하면서 시민사회의 중요성을 체득한 반면 대다수의 일본인은 개인주의에 바탕한 정치적 무관심 때문에 오히려 바보가 되버린 셈이다.

교과서에서 과거의 일본인들이 했던 전쟁과 양민학살 등의 범죄사실을 삭제하고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며 다시 전쟁을 수행할 수 있는 국가로 되돌아가려는 극우 정치인들에게 표를 주는 생각 없는 일본 시민들이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