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극우매체 후지TV 논설위원 "문재인 탄핵이 해법" 도를 넘은 막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수석, 페이스북 통해 "선 넘었다" 비판

[김명수 기자] 일본의 보수 매체 후지TV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는 등 도를 넘은 행태를 보여  논란이다.

극우 성향인 산케이신문 계열 후지TV의 히라이 후미오(平井文夫) 논설위원은 지난 17일 후지뉴스네트워크(FNN)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방송에서 "한국 재계 인사로부터 '이제 문재인은 (대통령직을) 그만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한국경제에 강진임에 틀림없다면서 "한국은 이제 와서 강제징용 판결을 번복할 수도 없고, 레이더 조사 문제를 인정할 수도 없고, 위안부 재단은 해산했다. 일본에 내놓을 것이 아무 것도 없다. 있다면 문 대통령을 자르는 것 정도"라고 막말을 이어갔다.

그는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도 탄핵당했고 노무현은 탄핵 도중 목숨을 끊었다"며 노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해 사실과 다른 잘못된 사실을 전한 뒤 무너진 한일관계를 구할 길은 문 대통령 탄핵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 탄핵 막말을 주장하는 후지TV 히라이 후미오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 탄핵 막말을 주장하는 후지TV 히라이 후미오 논설위원 

이에 대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후지TV 막막을 보도한 기사를 링크하며 "선을 넘었다"고 짤막하게 비판했다.

후지TV는 히라이 논설위원의 막말이 논란이 되자 현재는 FNN 유튜브 채널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 후지TV와 관계사인 산케이 신문은 '한국 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산케이신문은 지난 15일 "한국이 미국에 울며 중재해달라고 매달리고 있다"고 조롱하는 논조의 사설을 게재하기도 했다.

산케이는 이 사설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해 일본을 비판하며 미국 기업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호소했다는 말에 귀를 의심했다"며 "미국에 울며 매달려 중재하게 할 생각이면 오해가 심하다"고 적었다.

또한, 산케이와 후지TV는 최근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의 '배경'과 관련해 구체적 근거 제시 없이 '북한 관련설'을 잇따라 제기했다.

후지TV와 산케이신문은 지난 10일과 11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전략물자수출 규정 위반 단속 실적 자료를 멋대로 해석해 한국에서 무기로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가 밀수출된 사례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