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9 첫 태풍 ‘다나스’(DANAS) 현재 이동 경로는? 오는 19일-20일 예상 날씨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18 02: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이다.

19일 밤쯤 다나스는 제주를 통과할 전망이다.

제주도는 오는 19일, 남해안과 부산, 경남 일대는 20일이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17일 오후에 필리핀 마닐라 북북동쪽 약 5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km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다나스는 19일 오전 3시쯤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380km 부근 해상을 지나 이날 오후 3시쯤 서귀포 서남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제주로 방향을 틀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 / 기상청 제공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 / 기상청 제공

이후 주말인 20일 오후 3시쯤 부산 동북동쪽 약 150㎞ 부근 해상을 지나며 세력이 약해진 상태로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18일 정오쯤부터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 남쪽 먼 바다를 시작으로 초속 10~16m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다나스의 구체적인 이동 경로에 대해 “필리핀 통과 과정에서 다나스의 상·하층 분리와 강도 변화 등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며 “오늘 중 필리핀과 대만 사이 태풍 경로와 강도를 더 확인해야 우리나라 부근의 경로와 강도를 구체적으로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확한 경로와는 상관없이) 다나스에 의해 유입되는 많은 열대 수증기로 인해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오는 19∼22일 많은 장맛비가 변칙적으로 내리겠다”고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육상까지는 크게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앞으로 태풍의 세력과 이동 경로 등에서 변동 가능성이 있어 피해가 없도록 수시로 기상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5호 태풍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의미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