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신입사관 구해령' 강일우 감독, "신세경 아닌 '구해령' 상상할 수 없어…치마입고 말보다 빨리 달린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7 14: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강일우 감독이 신세경 캐스팅에 확신을 보였다.

17일 오후 MBC 상암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강일수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자리에는 만화를 찢고 나온 주연 배우들이 등장만으로도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배우들은 자진해서 하트 포즈를 연출하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픽션 드라마.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 역은 배우 신세경이,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 역은 차은우가 맡아 열연했다.

신세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세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세경은 최근 주로 주체적 캐릭터를 맡아왔다. "일부로 그런 캐릭터만 선택을 한다고 볼 수는 없다. 작품을 할 때에는 여러가지를 다 고려해 선택한다. 공교롭게 흥롭게 읽고 하고 싶었던 대본들이 주체적인 캐릭터였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조선 시대에서 여성들의 삶과는 다른 면모를 그려내야했다. 자유로운 생각을 하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강일우 감독은 신세경에 대해 "신세경말고는 생각할 수 없었다. 치마를 입고 말보다 빠르게 달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세경-차은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세경-차은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편 차은우는 '내 이름은 강남미인' 이후 첫 사극에 도전했다. 차도남을 연기했던 전작보다 감정선이나 사극어투 등 신경쓸 부분이 훨씬 늘어났을 것. 티저가 뜨고 차은우의 연기력에 대한 우려섞인 반응도 있었다.  그는 "첫 사극 도전에 걱정도 많이 됐고 긴장도 됐지만 준비를 많이 했다. 감독님과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선배 배우분들께 많이 배워가고 있다. 이림은 고독한 상처가 있는 인물이다. 어떻게 성장해나가고 극복해나갈지 드라마를 통해 확인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림은 초반에 아이같은 면모가 있지만 사건을 겪고 구해령과 만나 성장하면서 멋진 모습도 보여 줄 예정이니 기대해달라"라고 덧붙였다.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을 그린 MBC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