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집사부일체’ 도경완♥︎장윤정 2층집 ‘최초공개’… 첫째아들 연우는? ‘아빠 도경완 판박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15 00: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집사부일체’ 장윤정 사부가 집을 최초로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트로트의 여왕 장윤정이 사부로 출연해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와 함께 동거동락 하루를 보냈다.

장윤정-아들 도연우 / SBS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장윤정-아들 도연우 / SBS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이날 이승기는 장윤정에 대해 “목소리가 MR(반주)에 묻어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트여서 나온다”라고 했다. 

이에 장윤정은 “행사를 다니면 그렇다. 늘 완벽한 준비가 된 상태는 아니어서 내 목소리가 잘 나오게끔 훈련이 된 거다”라고 말했다. 

또 “쉬는 날은 6개월에 한 번 정도였다. 한창 때는 하루에 행사 6~7개 정도 했다. 헬기타고 행사를 다닌 적도 있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장윤정은 멤버들과 함께 자신의 집으로 향했다.

장윤정 집 최초공개 / SBS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장윤정 집 최초공개 / SBS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장윤정 집 최초공개 /
장윤정 집 최초공개 / SBS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장윤정의 집공개는 방송에서는 최초로 공개했던 것. 장윤정의 집은 담이 없는 이층집 주택으로 벽돌로 따뜻한 분위기를 더했다. 널찍한 거실에는 장윤정이 받은 상패와 상장이 가득 했다.

부엌에는 여러 냉장고가 있었는데 맥주가 가득한 술냉장고까지 갖춰져 눈길을 끌었다.

장윤정은 “소소하게 맥주 한 잔 하면서 하루를 마무리한다”라고 했다. 

장윤정의 아들 연우군도 함께 출연했다. 연우는 훌쩍 자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연우가 좋아하는 엄마의 노래는 ‘목포행 완행열차’로 밝혀졌다. 그 이유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그 노래를 들으면 사랑이 깨질 것 같다”라고 답했다. 

장윤정은 “연우 임신하고 7개월까지 콘서트를 했다. 뱃속에서 태교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연우는 엄마가 ‘초혼’을 부르면 어떤 생각이 드냐는 질문에 “‘또 그 노래네’라는 생각이 든다”라면서도 “비가 내리는 것 같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장회장’배 트로트교실 수업이 진행됐다. 

장윤정은 가사를 이해하고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멤버들은 각자 트로트곡을 선곡해 노래를 불렀다. 심사위원은 장윤정의 아들 연우군이었다. 연우는 “천둥번개가 난리를 친 것 같았다”는 동심 가득한 표현으로 멤버들의 노래를 평가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