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교부 경제담당 김희상 국장 11일 방미…日 수출규제 한미 국장급 협의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12 1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서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SED) 국장급회의 개최
김희상 국장, 롤런드 드 마셀러스 국제금융개발 국장 회동
유명희 본부장 미국 방문 앞서 日 보복조치 협의 관측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한미·한일 등 양자간 경제현안을 담당하는 외교부 국장이 오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다. 이번 방미 계기를 활용해 미국 측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논의할 지 주목된다.

외교부는 9일 "11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제3차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SED) 후속조치 협의를 위한 국장급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국장급 회의에는 우리 측에서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이, 미국 측에서는 롤런드 드 마셀러스 미 국무부 국제금융개발국장이 수석대표로 나선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사진=뉴시스 DB)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사진=뉴시스 DB)

회의에서 양측은 올해 하반기 예정인 제4차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 개최에 앞서 신남방정책과 인도·태평양 전략 하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보건안보·여성역량강화·에너지안보 등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 협의 분야에서 협력 심화 등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따른 일본 정부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 한국과 미국 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주로 예정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미국 방문에 앞서 한미 간에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사전 협의를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앞서 유 본부장은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6차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음주 예정된) 미국 출장은 국제 공조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김 국장은 회의 참석차 워싱턴 방문 계기에 마크 내퍼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등과 면담을 갖고 양국 관심 현안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