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치 보복에 뿔난 누리꾼 “일본 제품 사지 말자”…‘정부의 보복 조치 요청’ 국민청원 글까지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07.05 09: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 경제보복 조치를 내려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할 조짐을 보인다.

지난 3일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일본 기업 제품 불매 제품 리스트’를 만들고 불매운동에 동참하자는 제목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어 일본 여행도 가지 말자는 의견이 뒤따르고 있다.

불매 목록에서는 토요타-렉서스-혼다 등 자동차 브랜드는 물론 소니-파나소닉- 캐논 등 전자제품 브랜드, 데상트-유니클로-ABC마트 등 의류 브랜드, 아사히-기린 등 맥주 브랜드 등 일본 브랜드가 포함됐다. 이에 네티즌들은 목록에 포함되지 않은 기업명을 공유하며 동참 의지를 보인다.

트위터 게시글 캡처 / 국민 청원글 캡처
트위터 게시글 캡처 / 국민 청원글 캡처

또한 일본 불매운동과 동시에 한국 여행객들을 상대로 한 일부 일본인들의 혐한 분위기도 고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평소 일본 현지에서 극우세력 주도로 ‘혐한’ 분위기가 팽배해지던 터였고 SNS상에는 일부 일본인들의 혐한 분위기를 직접 겪은 이들의 경험·목격담도 속출했다.

그리하여 이미 여행을 계획한 이들에게 불안감을 높이고 있으며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 일본 노선을 많이 운영하던 항공사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는 청원 글이 게시되기도 했다. 지난 1일 게시된 이 청은 현재까지 약 2만 4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특히 문화계까지 불똥이 튀었다. 일본 국적 연예인의 국내 활동을 중단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기 시작했다. 네티즌은 대표적인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 모모, 미나,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 야부키 나코, 혼다 히토미 등을 꼽으며 퇴출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번 사태로 소비자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빠르게 확산함에 따라 한국에서 일본 제품을 판매하는 업계나 기업들이 난감한 상황을 겪고 있는 바이다.

현재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안전보장상의 이유’라는 명목을 내세우고 있지만 이번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성 조치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