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배스킨라빈스, 엘라 그로스 광고 ‘성적 대상화 논란’에 사과문 게재 (전문)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01 01: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아이스크림 브랜드 배스킨라빈스이 엘라 그로스 광고 논란에 사과했다.

지난달 29일 배스킨라빈스는 공식 홈페이지 및 SNS에 ‘배스킨라빈스 고객님들께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배스킨라빈스 SNS
배스킨라빈스 SNS

배스킨라빈스는 “지난 6월 28일 배스킨라빈스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공개한 당사의 ‘핑크스타’ 광고 영상 속 어린이 모델 엘라 그로스의 이미지 연출이 적절치 않다는 일부 고객님들의 의견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 광고는 어린이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고 개성 넘치는 엘라 그로스의 모습과 핑크스타의 이미지를 연계하기 위해 기획됐고 해당 어린이 모델의 부모님과 소속사를 통해 충분한 사전 논의 후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배스킨라빈스 측은 “광고 영상 촬영은 엘라 그로스의 부모님 참관 하에 일반적인 어린이 모델 수준의 메이크업을 했으며 평소 모델로 활동했던 아동복 브랜드 의상을 착용한 상태로 이뤄졌다”면서도 “그러나 일련의 절차와 준비과정에도 불구하고 광고 영상 속 엘라 그로스의 이미지에 불편함을 느끼신 고객님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해당 영상 노출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배스킨라빈스 광고 캡처
배스킨라빈스 광고 캡처

앞서 28일 공개된 배스킨라빈스 광고 영상은 최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아동 모델 엘라 그로스가 출연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영상 속 엘라 그로스가 진한 메이크업을 한 점, 아이스크림을 먹는 입술을 클로즈업한 점 등으로 인해 아동을 성 상품화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배스킨라빈스 측은 해당 영상을 공식 SNS 채널에서 모두 삭제하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삭제하는 게 맞는 거지”, “광고 모델이 예뻐 보이는 것도 좋지만 아이스크림에 초점을 맞춰라”, “어린 모델을 저렇게 성인 여성처럼 보여준 게 아무 의미가 없다고?”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저 광고가 왜 문제인지 진짜 모르겠다”, “그런 쪽으로 눈길이 가는 게 더 이상한 거 아닌가?”라며 의아해하기도 했다.

한편, 엘라 그로스는 YG엔터테인먼트 산하 더블랙레이블 소속 모델이다. 2008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12세인 엘라 그로스는 블랙핑크 제니와 닮은 외모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하 배스킨라빈스 입장 전문 

배스킨라빈스 고객님들께 사과드립니다.

지난 6월 28일 배스킨라빈스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공개한 당사의 ‘핑크스타’ 광고영상 속 어린이모델 ‘엘라 그로스’의 이미지 연출이 적절치 않다는 일부 고객님들의 의견이 있었습니다.

배스킨라빈스는 7월에 출시하는 신제품 ‘핑크스타’ 아이스크림의 이미지 표현을 위해서 세계적인 어린이모델 ‘엘라 그로스’를 캐스팅했습니다. 

이번 광고는 어린이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고 개성 넘치는 엘라 그로스의 모습과 핑크스타의 이미지를 연계하기 위해 기획됐고,

해당 어린이모델의 부모님과 소속사를 통해 충분한 사전 논의 후 제작했습니다.

광고영상 촬영은 엘라 그로스의 부모님의 참관 하에 일반적인 어린이모델 수준의 메이크업을 했으며, 평소 모델로 활동했던 아동복 브랜드 의상을 착용한 상태로 이뤄졌습니다.

그러나 일련의 절차와 준비과정에도 불구하고 광고영상 속 엘라 그로스의 이미지에 불편함을 느끼시는 고객님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해당 영상 노출을 중단했습니다.

앞으로도 배스킨라빈스는 고객님들의 다양한 의견과 충고에 귀 기울이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배스킨라빈스의 모든 고객님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9.06.29
배스킨라빈스 드림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