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여자)아이들 수진, “컴백곡 ‘Uh-Oh’ 힙한 아이들답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26 17: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수진이 이번 컴백곡 ‘Uh-Oh’ 의상 컨셉에 대해 설명했다. 

26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자)아이들 ‘Uh-Oh(어-오)’ 쇼케이스가 열렸다. 자리에는 그룹 (여자)아이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났다. 

이날 수진은 “이번 의상은 힙합에 맞게 힙하다. 그리고 멤버 각각의 개성을 살렸다”며 “뮤직비디오 찍기 전에 90년대 사진을 많이 봤다. 내가 본 90년대 스타일을 그대로 소화해서 굉장히 신선했다”고 말했다.

(여자)아이들 수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여자)아이들 수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또한 이를 보자 쇼케이스 진행을 맡은 허경환은 “김희선도 그런 헤어스타일을 했었다”고 말했다.

수연은 “힙합과 개성있는 6명의 모습을 그대로 살렸다. 아이들답다”고 소개했다.

또한 소연은 “시원한 여름 곡이라고 생각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90년대 힙합스타일을 컨셉으로 잡았냐고 묻자 소연은 “지나간 장르라는 건 없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트렌디에는 정답이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내가 생각하는 건 아이들 멤버들과 작업을 할 때 아날로그, 날 것에 느낌이 잘 어울린다고 항상 생각했었다. 트랩 힙합, 신나는 음악보다는 붐뱁이 더 잘 어울리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하게됐다”고 설명했다.

(여자)아이들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여자)아이들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여자)아이들은 뉴트로 붐뱁 장르를 표방한 디지털 싱글 ‘Uh-Oh(어-오)’는 ‘LATATA’, ‘한(一)’, ‘Senorita(세뇨리타)’ 3연작 연이어 히트시키며 성공시킨 프로듀서이자 리더 소연이 만든 곡이다.

(여자)아이들 만의 세련된 감성으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걸그룹으로서는 흔치 않는 ‘붐뱁’ 장르에 과감히 도전했다.

연령불문 전 세대의 취향을 완벽 저격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느 걸그룹에게서 찾아볼 수 없는 특별한 시도이자 오직 (여자)아이들만이 소화할 수 있는 진짜배기 힙합이다.

한편, (여자)아이들의 디지털 싱글 ‘Uh-Oh(어-오)’는 오늘(2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