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여자)아이들 리더 소연, “힙합 매력? ’언프리티 랩스타’ 출연 때 솔직하게 가사 썼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26 17: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여자)아이들 리더 소연이 힙합의 매력에 대해 설명했다.

26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자)아이들 ‘Uh-Oh(어-오)’ 쇼케이스가 열렸다. 자리에는 그룹 (여자)아이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났다. 

이날 소연은 “힙합의 매력은 솔직한 가사를 쓸 수 있는게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게 힙합의 매력이다”라며 “가사로 솔직하게 다가가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여자)아이들 소연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여자)아이들 소연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어 “‘언프리티 랩스타3’ 출연 당시 제일 좋았던 점이 솔직한 가사를 쓸 수 있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수진은 이번 ‘Uh-Oh’의 무대연출에 관련해서 “즐기면서 우리도 즐겼다. 대중들도 즐기는 무대를 연출하기 우해 많은 여성 댄서분들과 함께 군무를 맞추게 됐다”고 말했다.

어느덧 데뷔 1년 차가 됐다.

이에 대해 민니는 “데뷔한지 벌써 1년이 됐는데, 믿기지 않는다. 데뷔한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1년이 됐다. 생각해보면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라며 “이번에 컴백 준비를 하면서 춤이나 무대연습 할 때 잘 맞춰지는 느낌이 들었다. 이제는 호흡이 잘 맞다. 무대에 설 때 카메라도 잘 찾을 수 있게 됐다”며 1년차가 된 소감을 전했다.

(여자)아이들 민니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여자)아이들 민니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맏언니 미연은 이번 싱글 앨범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것에 대해 “가사가 직설적이고 속 시원한 것이 장점이다. 가장 매력인 부분이다.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주면 좋겠다. 답답했던 부분도 시원하게 즐겼으면 좋겠다. 이번 목표가 그렇다”고 말했다.

(여자)아이들은 뉴트로 붐뱁 장르를 표방한  ‘Uh-Oh(어-오)’는 ‘LATATA’, ‘한’, ‘Senorita’ 3연작 흥행을 성공시킨 프로듀서이자 리더 소연이 만든 곡으로, (여자)아이들 만의 세련된 감성으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걸그룹으로서는 흔치 않는 ‘붐뱁’ 장르에 과감히 도전한다.

(여자)아이들 완전체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여자)아이들 완전체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여느 걸그룹에게서 찾아볼 수 없는 특별한 시도이자 오직 (여자)아이들만이 소화할 수 있는 진짜배기 힙합이다.

한편, (여자)아이들의 디지털 싱글 ‘Uh-Oh(어-오)’는 오늘(2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