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이스 시즌3’ 손은서, 아기 얼굴 어플로 인싸 등극 ‘박은수의 반전 매력’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6.25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손은서가 아기 얼굴로 변신했다.

지난 1일 손은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기,,,박은수언니어디갔어여? 응?오늘 보이스방송이라서 바빠~~ #보이스3 #손은서 #박은수 #토요일,일요일 #밤10시20분 #본방사수”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스냅챗 베이비 필터를 이용해 셀카를 찍은 손은서가 담겼다.

그는 어플 효과로 인해 통통한 볼살을 갖게 됐음에도 여전히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손은서의 높은 콧대가 돋보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어플 해도 여전히 예쁘시네요”, “언니 보이스 잘 보고 있어요!”, “요즘 보이스 꿀잼”, “배우님 팬이에요~ 응원합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손은서는 최근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 시즌3(극본 마진원 연출 남기훈)’에서 골든타임팀 콜팀 지령팀장 박은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3일 방송된 14회에서는 센터장 대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데 이어, 현장 출동까지 따라나서며 한층 성장한 모습이 그려졌다.

손은서 인스타그램
손은서 인스타그램

먼저, 박은수는 강권주(이하나 분) 센터장의 부재 시 그 자리를 대신한다. 코드제로 상황 발생을 알리거나 요원들을 다독이는 등 센터장의 역할을 빈틈없이 해내고 있는 것. 또한 강권주의 마음을 누구보다 빠르게 알아차리고 챙겨주는가 하면, 진서율(김우석 분)이 귀에 대해 관심을 보여도 입을 굳게 다물 뿐이었다. 이처럼 속 깊은 면모를 지닌 박은수는 강권주의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 힘을 보태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경찰로서의 능동적인 모습 역시 더욱 짙어졌다. 걸어 다니는 번역기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외국어에 능통한 박은수. 재일교포 출신인 카네키 마사유키(박병은 분)를 탐문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현장으로 향했다. 그리고 카네키 마사유키의 완벽한 한국어 발음을 듣고는 신기할 정도로 한국 사람 같다는 추리를 이어나갔다.

이후 전창수(태항호 분)가 있는 현장에도 동행했다. 형사들과 함께 다급히 추적하던 도중 박은수 홀로 전창수를 발견한 상황. 전창수가 급습해 멱살을 잡히기도 했지만 날렵하게 빠져나와 일격을 가했다. 앞서 예고편에서 공개된 바와 같이 박은수가 위험에 처할 것이라는 생각과는 달리 몸 사리지 않는 격투를 벌이며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보이스’ 시즌1에서는 동생 납치 사건과 염산 테러 위협을. 시즌2에서는 데이트 폭력을 겪으며 위기 속에서 더욱 단단해진 박은수. 시즌3에서는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놓고 있는 가운데, 박은수가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손은수의 열연이 빛나는 ‘보이스 시즌3’은 매주 토, 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