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감스트, 외질혜-NS남순 성희롱 논란에 세금 추징까지 '난리법석'…외질혜, "썩은 정신 사죄드린다" (전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19 19: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의 인기 BJ 감스트가 외질혜, NS남순과 생방송 진행 도중 특정 여성 BJ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확산됐다.

또한 감스트는 탈세 혐의로 세금 수천만원을 추징당한 사실이 전해져 또 한번 충격을 안겼다.

19일 이투데이 보도 내용에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감스트를 상대로 비정기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감스트는 소득 누락 등의 이유로 약 6,000만원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받았다. 관련 세금은 전액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기관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소득 대비 세금을 고의적으로 축소 신고했거나 실수로 누락한 혐의가 있어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세무조사 배경을 덧붙였다.

한편 감스트는 이날 BJ 외질혜, NS남순과 함께 생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특정 여행 BJ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을 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들은 방송에서 '당연하지' 게임을 이어갔다. 이 게임의 룰은 상대의 질문에 무조건 '당연하지'라고 답하는 게임이다.

먼저 외질혜는 NS남순에게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면서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고 질문을 하자 남순은 "당연하지"라고 말했다.

또 NS남순은 감스트에게 "XXX(또 다른 여성 BJ)를 보며 xxx를 친 적 있지?"라고 묻자 감스트 역시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또 감스트는 이에 질세라 "세 번 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내용의 방송이 나가자 해당 방송 내용이 특성 여성BJ를 향한 성희롱 발언이라는 네티즌들의 문제 제기가 이어졌고, 두 '인기 bj'라는 공통점을 가진 이 세람의 유튜브에서만 거느린 구독자를 모두 합하면 300만명이 넘는 만큼 파장이 커지고 있는 상황.

19일 실시간 검색어에 외질혜, 감스트, 남순이 차례대로 계속해서 차지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자잘못을 인정해야하는 부분.

감스트-NS남순-외질혜 / 외질혜 인스타그램
감스트-NS남순-외질혜 / 외질혜 인스타그램

해당 방송이 여과없이 나간 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세 사람을 향한 비판 글이 계속해서 쏟아지고 있다.

외질혜는 19일 개인 유튜브 계정을 통해 1분 35초 분량의 영상을 올려 사과의 말을 전했다.

영상 시작과 함께 허리 숙여 사과한 외질혜는 성희롱 발언이 나온 경위에 대해 “생방송 도중에 ‘당연하지’라는 게임을 통해 스트리머 두 분에게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라는 적절치 못한 언행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질혜는 “그 발언으로 인하여 상처 받으셨을 두 분과 그 두 분의 팬분들에게 사죄드린다. 이번 일로 인하여 충격 받으셨을 모든 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다시 한 번 허리 숙여 사과했다.

외질혜 유튜브
외질혜 유튜브 갈무리

그러면서 외질혜는 “BJ로서 생방송 중에 신중을 가하고 언행을 했어야 했는데, 이와 같은 언행을 내뱉음에 있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두 분께서 허락을 해주신다면 직접 찾아뵙고 사죄드리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비슷한 시각 감스트 역시 유튜브에 1분 30초 분량의 사과 영상을 올렸다.

감스트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이지만 사건이 발생된 직후 바로 잘못을 인지했고, 나의 미성숙한 발언으로 상처를 받은 그분께 진심을 다해 직접 사과의 뜻을 전달드렸다"고 밝혔다.

또 "당장 사과의 뜻이 잘 전달될지 모르겠지만 반성의 시간을 가지면서 진심을 다해 반성하겠다"면서 "부족하겠지만 앞으로 진심어린 사과가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거듭해서 사과했다.

감스트 유튜브 갈무리
감스트 유튜브 갈무리

이하 감스트 사과문 전문

먼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혹여나 제가 말을 하면서 실수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제가 직접 작성한 글을 보면서 말씀 드리도록 하겠다. 저는 오늘 새벽 2시경 인터넷 방송에서 게임을 진행하면서 저의 미성숙한 발언으로 제가 잘못을 한 그분께 큰 상처를 드렸다. 그 어떤 말로도 용서 받지 못할 발언이었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이지만 사건이 발생된 직후 바로 잘못을 인지하였고, 저의 미성숙한 발언으로 상처를 받은 그분께 진심을 다해 직접 사과의 뜻을 전달 드렸다. 당장 사과의 뜻이 잘 전달될지 모르겠지만 반성의 시간을 가지면서 진심을 다해 반성하고 부족하겠지만 앞으로 진심어린 사과가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

이하 외질혜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BJ 외질혜입니다.

저는 오늘 생방송 도중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하면서 스트리머 잼미님, 부들님께 DDR이라는 적절치 못한 발언을 하였습니다.

같은 여자로서 한 번 더 생각하고 신중하게 발언했어야 했는데 인터넷방송에서는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과 썩은 정신상태로 발언을 하고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셨을 잼미님 부들님, 그리고 두분의 모든 팬분들께 정말 사죄드립니다.

그리고 이 일로 인해 충격받으신 분들께도정말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BJ로써 생방송 중에 언행을 신중히 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이와 같은 언행을 내뱉음에 있어 크게 반성하고, 가벼운 언행으로 실수하지 않겠다고 약속드리겠습니다.

또한 허락해 주신다면 두 분을 찾아뵙고 사죄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정말 죄송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