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베리굿 조현, 의상 선정성 논란 후 첫 심경…“따뜻한 응원 눈물, 진심으로 감사해”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6.18 17: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의상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베리굿 조현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18일 조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입니다.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지 생각하기도 합니다”라며 “여러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답니다”고 자신의 심정을 전했다. 

조현 인스타그램 스토리

조현은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해 임하고 있습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모든 사람을 존중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합니다.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쁘던데 상처 안 받았으면 좋겠다”, “게임방송인데 입을 수도 있지. 옷 퀄리티가 조금 아쉽긴 하지만” 등 반응을 보였다. 

베리굿 조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현은 지난 17일 진행된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서 롤(리그 오브 레전드)의 아리 코스프레를 선보였고, 다소 높은 노출에 선정성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코스프레 의상이 너무 과하고 선정적이다”는 의견을 보이는가 하면, 기자와 네티즌들이 해당 일을 논란이라고 과열시키는 것이 아니냐는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논란에 대해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며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하기 때문에 팬들과 소통하고 싶어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현이 출연한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는 게임을 즐겨하는 아이돌 스타들이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로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