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붓] 강도얼짱 근황, 15년 전 팬카페 회원수만 3만 명…”나도 어이없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6.11 0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강도얼짱의 근황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2003년 1월 초 경북 포항시의 한 카풀 승강장에서 피해자를 차에 태워주는 것처럼 속인 뒤 칼로 위협, 금품과 카드를 빼앗은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을 저지른 이 씨는 특수강도 혐의로 공개 수배됐다. 공개 수배전단에 찍힌 이 씨의 얼굴을 한 네티즌이 찍어 인터넷에 올려 강도얼짱이라는 별명이 붙여졌다.

당시 이 씨는 얼굴이 예쁘다는 이유 하나로 팬카페까지 생겼다. 팬카페 회원수는 무려 3만 명이 넘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이 씨는 수배가 내려진 지 1년 만인 2004년 2월 강원 양양군 낙산사 앞 바닷가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이 씨가 붙잡히는 장면을 본 관광객들은 “강도얼짱이 잡혔다”고 소리를 질러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포항 북부경찰서 앞에는 이 씨를 만나기 위한 기자들이 대거 모이기도 했었다.

경찰의 수배를 피해 14개월 동안 도피생활을 해오다 경찰에 붙잡힌 이 씨는 자신의 이야기가 화제가 됐다는 말에 “기가 막혔다”는 반응을 보였다. 

자신이 강도얼짱이라 불린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 씨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어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도피 생활을 하면서 “후회도 되고 자수를 하고싶었다”고 담담하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수배 사진은 이 씨가 고등학교 3학년 때 주민등록증을 만들면서 찍은 사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이 씨의 모습은 14여개월 동안의 도피생활 때문인지 수배전단 사진보다는 살이 많이 빠지고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이 씨는 경찰에서 조사를 받는 동안 경찰의 물음에도 얼굴색 하나 변화 없이 또박 또박 고개를 들고 대답해 자신의 범죄를 뉘우치는 기색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

이 씨는 검거 당시 함께 있었던 남자친구 김 씨와의 잘못된 만남과 카드빚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김 씨 또한 경찰이 범행 후 행적을 묻자 상세하게 도피생활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후 경찰의 추적을 피해 다니면서 본거지로 강원도 속초에 원룸을 얻어놓고 생활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 씨와 김 씨는 경찰에 붙잡힌 이후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