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보좌관’ 속 신민아 패션, 국회의원으로 완벽 변신한 모습 ‘벌써부터 기대만발’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09 15: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드라마 ‘보좌관’ 속 신민아의 패션이 벌써부터 눈길을 끈다.

지난 4일 JTBC ‘보좌관’ 공식 홈페이지에는 “패션까지 완벽한 국회의원 신민아, 한 주 앞으로 출격 준비 완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신민아는 국회의원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깔끔한 귀걸이와 블랙색상의 상의가 조화를 이뤄 신민아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JTBC ‘보좌관’ 스틸

이를 본 네티즌들은 “드라마 너무 기대된다”, “이정재 신민아 조합 빨리 보고싶어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이 첫 방송을 앞두고 ‘보좌관-당신이 모르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먼저 만났다. 

MC 장성규의 유쾌한 진행 아래 ‘보좌관’의 주역인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의 인터뷰, 촬영 현장 메이킹, 그리고 비하인드 영상까지 풍성하게 담아내, 시청자들의 기다림에 응답했다.

야망을 향해 질주하는 보좌관 장태준 역을 맡은 이정재는 10년 만에 드라마 복귀작으로 ‘보좌관’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무엇보다도 소재가 큰 요인이었다. 또한, ‘이러한 기획의 드라마가 재미있지 않을까. 공감대를 사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며 작품에 확신을 드러냈다. 

이어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국회의원 강선영 역의 신민아는 “강선영이란 인물이 저랑 만났을 때 어떤 모습이 나올지 궁금하기도 하고 여러 가지로 신선한 경험이 될 것 같았다”며 “영상으로 정치인들이 브리핑이나 국감(국정감사)하는 장면들을 많이 찾아보며 선영이 갖고 있는 화려함이나 당당한 모습을 표현해보려고 생각을 많이 했다”는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이정재와 신민아는 극 중 서로의 관계에 대해 “가장 가까운 동료이면서 본인들의 목적을 위해서는 협력하고, 배신도 하는 복잡 미묘한 관계”라고 입을 맞춰 설명,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그런데 극중 관계와는 반대로 신민아는 “사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 중에 하나가 이정재 선배님의 드라마 복귀작이기 때문이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모두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을 가지고 인터뷰에 임해 ‘보좌관’으로 뭉친 배우들이 펼칠 현실 연기에 기대감을 높였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다.

‘미스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연출한 곽정환 감독과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 그리고 ‘미스 함무라비’, ‘뷰티 인사이드’를 통해 연타석 흥행에 성공한 제작사 스튜디오앤뉴 등 믿고 보는 제작진의 만남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보좌관’은 오는 6월 14일 금요일 밤 11시 JTBC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