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빅스(VIXX), 4명과 재계약 완료-라비 레이블 설립+엔은 제대 후 논의 할 것…레오 “오래가자”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5.24 12: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빅스(VIXX)가 재계약 소식을 전해 화제다. 

24일 빅스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빅스 멤버 레오, 켄, 홍빈, 혁 네 명과 재계약을 체결했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오랜 시간 동안 당사와 신의를 바탕으로 함께 해 온 빅스 멤버 레오, 켄, 홍빈, 혁 네 명은 재계약을 체결했으며, 젤리피쉬는 향후 그룹 활동 및 개별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라비의 경우 오랜 상의 끝에 본인이 추구하는 음악적 성향에 맞춰 독자적인 레이블을 설립 후 빅스 음악 활동에서는 젤리피스와 협업을 이어간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7년간 함께 해 온 빅스 멤버로서, 그룹으로서의 음악적 활동은 앞으로도 함께하며 지켜갈 예정이다. 이는 늘 한결같이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준 팬들의 사랑과 애정이 레오, 켄, 홍빈, 혁과 뜻이 같았기에 이루어졌다”라고 밝혔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엔은 제대 후 재계약에 대한 논의를 할 계획이다. 

빅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젤리피쉬는 재계약을 마친 레오, 켄, 홍빈, 혁은 물론 빅스 그룹의 활동을 함께할 라비와 향후 빅스 그룹으로서 아이덴티티를 더욱더 견고하게 지켜가고, 올해 안에 국내외 팬들과의 만남을 위한 계획들을 세운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또한 레오, 켄, 홍빈, 혁의 활동 영역을 더욱 확장하며, 그룹과 더불어 개인의 역량을 살리고 글로벌 스타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빅스의 재계약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라비 같은 방식도 좋은 것 같아. 팬도 좋고 팀도 유지되고!!”, “오래 볼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ㅜㅜ 빅스 7주년 축하해♥”, “멤버들이 미리 공식카페에 이야기해서 좋음” 등 반응을 보이며 반가운 목소리를 더했다. 

특히 24일 7주년을 맞이한 빅스는 네이버 V LIVE 브이앱 ‘빅스(VIXX) 7TH ANNIVERSARY’을 진행하며 기념일을 함께 보냈다. 

이날 브이앱에서는 군 복무 중으로 참석하지 못한 엔의 사진이 곳곳에 배치돼있어 훈훈함을 더했다. 

방송에서 빅스 멤버들은 직접 요리를 만드는가 하면, 서로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지며 팬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또한, 재계약 관련 공식 입장을 발표되기 전 빅스의 레오는 자신의 SNS에 7주년 기념 글을 게재했다. 

레오 인스타그램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제나 변함없이 지금처럼 함께 할거라는거 그리고 함께하는 별빛이 있다는거 잊지않기. #빅스7주년 #VIXX7thanniversary #오래가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빅스 멤버들은 수많은 팬들에게 둘러싸여 공연을 즐기고 있었다. 

해당 글과 사진을 접한 많은 팬들은 빅스의 7년을 축하하며 응원의 메세지를 남겼다. 

한편, 지난 2012년 6인조로 데뷔한 빅스는 ‘다칠 준비가 돼 있어’, ‘저주 인형’, ‘에러’, ‘기적’, ‘사슬’, ‘향’, ‘도원경’ 등의 곡을 발매하며 빅스만의 독보적인 콘셉트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 빅스 멤버들은 연극, 뮤지컬, 영화, 드라마, 가수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다음은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젤리피쉬는 오랜 시간 동안 당사와의 변치 않는 신뢰와 신의를 바탕으로 함께 해 온 빅스 멤버 레오, 켄, 홍빈, 혁 네 명과 재계약을 체결했습니다. 향후 그룹 활동 및 개별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또한 라비는 데뷔 초부터 동고동락했던 멤버들 및 회사와의 깊은 대화와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이 추구하는 음악적 성향에 맞춰 독자적인 레이블을 설립하고, 빅스 음악 활동에 있어서는 젤리피쉬와 음악적인 협업을 이어감과 동시에 7년간 함께 해 온 빅스 멤버로서, 그룹으로서의 음악적 활동은 앞으로도 함께하며 지켜갈 예정입니다.

이는 늘 한결같이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준 팬들의 사랑과 애정이 레오, 켄, 홍빈, 혁과 뜻이 같았기에 이루어졌으며, 현재 군 복무 중인 엔은 제대 후 재계약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입니다.

젤리피쉬는 재계약을 마친 레오, 켄, 홍빈, 혁은 물론 빅스 그룹의 활동을 함께할 라비와 향후 빅스 그룹으로서의 아이덴티티를 지켜가고, 올해 안에 국내외 팬들과의 만남을 위한 계획들을 세울 예정입니다.

또한 레오, 켄, 홍빈, 혁의 활동 영역을 더욱 확장하며, 빅스 그룹은 물론 개개인의 음악적 역량과 장점들을 좀 더 체계적이고 밀접한 시스템으로 향후 활동에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글로벌 스타로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Tag
#빅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