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벤져스 : 엔드게임’ 제레미 레너, 7년 만에 ‘어벤져스’ 원년 멤버와 함께해…“변함없는 멤버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5.21 12: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어벤져스 : 엔드게임’ 제레미 레너가 ‘어벤져스’ 원년 멤버와 함께한 사진이 눈길을 끈다.

제레미 레너는 21일(한국시간)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Reshooting a scene from the first avengers was such a trip down memory lane for us all !”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레너는 조 루소-안소니 루소 감독과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크리스 에반스, 마크 러팔로, 스칼렛 요한슨, 크리스 헴스워스, 그리고 톰 히들스턴과 함께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어벤져스’ 1편의 촬영분을 재촬영하기 위해 7년 만에 뭉친 이들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 루소-마크 러팔로-크리스 에반스-제레미 레너-톰 히들스턴-스칼렛 요한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앤서니 루소 / 제레미 레너 인스타그램
조 루소-마크 러팔로-크리스 에반스-제레미 레너-톰 히들스턴-스칼렛 요한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앤서니 루소 / 제레미 레너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 장면 너무 좋았어요”, “다시 보니 새롭네요”, “어떻게 다들 나이를 하나도 안 먹었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71년생으로 만 38세인 제레미 레너는 배우로 데뷔한 이래 무명 신세를 벗어나지 못했으나, 2008년 개봉한 ‘허트 로커’서 윌리엄 제임스 중사 역을 맡아 열연하면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그는 이후 ‘미션 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 ‘본 레거시’ 등에 출연하면서 대세 배우로 거듭났고, ‘토르 : 천둥의 신’과 ‘어벤져스’에서 호크아이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게 됐다.

그는 지난달 13일 ‘어벤져스 : 엔드게임’의 홍보 및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를 위해 브리 라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함께 내한하기도 했다.

한편, ‘어벤져스 : 엔드게임’은 2008년 ‘아이언맨’으로부터 시작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인피니티 사가’를 장식할 마지막 작품이다. 지난 24일 개봉 첫날 무려 133만 8,781명의 관객을 모으면서 ‘신과함께-인과 연’이 갖고 있던 역대 박스오피스 오프닝 1위 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는 이 작품은 사상 최단기간 1,0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20일까지 총 1,349만명이 넘는 관객수를 기록하면서 역대 흥행 5위에 오른 ‘어벤져스 : 엔드게임’이 ‘국제시장’의 성적도 넘어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