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식품안전당국, 노니 분말 쇳가루 검출에 “분말 식품 가공 시 자석으로 이물질 제거 의무화” 시행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5.21 01: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노니 분말제품에서 쇳가루가 잇따라 검출돼 우려가 커진 가운데 식품안전당국이 대응책을 내놨다.

지난 14일 식품안전 당국은 분말이나 가루, 환 형태의 식품은 가공 과정에서 자석으로 쇳가루 등 금속 이물질을 제거하도록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제공

또한 이런 내용의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개정 고시안'을 행정예고하고, 고시 6개월 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개정 고시안에 따르면 분말, 가루, 환 제품 제조 때, 분쇄 후 자력을 이용해 쇳가루 제거 공정을 거치도록 제조·가공기준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분말, 가루, 환 제품을 제조하고자 원료를 분쇄기로 분쇄하는 경우 원료분쇄 후 1만 가우스 이상의 자석을 사용해 금속성 이물(쇳가루)을 제거하는 공정을 거쳐야 한다. 

금속성 이물 제거에 사용하는 자석은 제조공정 중 자력을 상시 유지할 수 있게 주기적으로 세척·교체해야 한다.

노니는 건강식품으로 홈쇼핑 등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수입량도 덩달아 늘었다. 3년간 수입량은 2016년 7t에 그쳤지만, 2017년 17t, 2018년 11월 말 현재 280t 등으로 급증했다.

하지만 수입 노니 분말제품에서 금속성 이물이 초과 검출되면서 과연 먹어도 안전한지,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등 국민 우려가 커졌다.

식약처는 노니 분말과 환 제품 총 88개를 수거 검사해서 금속성 이물 기준을 초과한 22개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했다. 

질병 예방과 치료 효능을 표방하며 판매한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196개, 제품 65개, 판매업체 104곳을 적발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사이트 차단을 요청했다.

정제수를 섞어 만든 제품을 노니 원액 100% '노니주스'라고 속여 판 36개 온라인 쇼핑몰도 적발했다.

이에 앞서 식약처는 안전조치의 일환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수입자가 베트남, 인도, 미국, 인도네시아, 페루 등 5개국에서 노니를 50% 이상 함유하는 분말제품을 수입할 때 반드시 금속성 이물을 검사하도록 '검사명령'을 시행했다.

Tag
#노니

추천기사